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베트남에선 제사상에도 올린다? 한국보다 잘 팔리는 과자

초코파이 年판매량 베트남 6억개, 국내 넘어서

베트남, 초코파이, 오리온, 제사상

베트남에선 제사상에도 올린다? 한국보다 잘 팔리는 과자
출처 / 오리온

“베트남에서는 초코파이를 제사상에 올려요.”

오리온 초코파이는 한국보다 베트남에서 더 많이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리온은 지난해 베트남 초코파이 매출이 전년보다 15% 증가한 920억 원으로 베트남 연간 판매액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판매 개수는 6억개나 된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총 880억 원어치, 3억 7,000만개의 초코파이가 팔렸다. 초코파이가 1995년 베트남에 처음으로 수출된 지 24년 만에 베트남 매출이 한국을 넘어선 것이다.

초코파이의 해외 매출이 한국을 넘어선 것은 중국에 이어 베트남이 두 번째다. ‘포스트 차이나’로 불리는 베트남은 인구 9,500만명에 빵·과자 주 소비층인 30세 미만 인구가 전체의 50%에 달해 제과업체에는 성장 잠재력이 큰 나라로 꼽힌다.

베트남에선 제사상에도 올린다? 한국보다 잘 팔리는 과자

오리온은 베트남인도 한국인과 마찬가지로 ‘정(情)’을 중시한다는 점을 마케팅에 활용해 ‘초코파이는 Tinh(정감)’이라며 현지인에게 다가갔다. 지난해에는 베트남 현지 대학입학 자격시험이 치러지는 날 현장에서 수험생들에게 초코파이 30만개를 나눠주며 응원하고, 패션 기업과 협업하는 등 젊은 층도 적극적으로 공략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현재 베트남에서는 초코파이가 제사상에 오를 정도로 사랑받고 있다”며 “초코파이를 연 매출 1천억원 이상의 메가브랜드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1974년 출시된 초코파이는 지난해까지 한국,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전 세계 판매액이 5조2천420억원에 달했다. 지난해는 세계 60여 개국에서 23억개가 팔렸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