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3분 만에 2골 손흥민, 토트넘 사상 첫 챔스 4강

챔스 통산 11·12호 골, 아시아 최다 신기록
맨시티 원정서 3대4, 합계 4대4에 원정 다득점으로 8강 통과

  • 양준호 기자
  • 2019-04-18 08:17:48
  • 스포츠
3분 만에 2골 손흥민, 토트넘 사상 첫 챔스 4강
토트넘 손흥민(가운데)이 18일 맨체스터 시티와의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두 번째 골을 터뜨린 뒤 세리머니 하고 있다. /맨체스터=AFP연합뉴스

손흥민(27·토트넘)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아시아 선수 최다골을 작성하며 토트넘을 사상 첫 4강으로 안내했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18·2019 챔스 8강 2차전에서 3대4로 졌지만 1차전 홈 1대0 승리를 더해 합계 4대4로 4강에 올랐다.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토트넘에 4강 티켓이 주어졌다. 다음 달 아약스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1차전 결승골, 2차전 멀티골의 주인공이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이날 후반 3분 옐로카드를 받아 경고 누적으로 4강 1차전에는 결장한다. 하지만 2차전 출전은 문제가 없어 2010·2011시즌 박지성(당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후 8년 만에 챔스 4강을 밟는 한국인이 된다.

손흥민은 0대1이던 전반 7분과 1대1이던 전반 10분 연속 오른발 슈팅으로 2골을 몰아쳤다. 토트넘은 이후 2골을 내리 내줘 전반 21분에 2대3으로 끌려갔다. 후반 14분에는 세르히오 아궤로에게 한 방을 맞아 2대4가 됐다. 합계 3대4로 탈락하는 상황이었다. 후반 28분 교체 멤버인 페르난도 요렌테가 일을 냈다. 코너킥 때 허벅지 윗부분으로 밀어 넣어 3대4를 만들었다. 비디오판독(VAR) 결과 손이 아닌 몸을 맞고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VAR는 마지막 순간에 토트넘을 한 번 더 살려냈다. 후반 추가시간에 백패스를 하다 라힘 스털링에게 골을 허용해 그대로 주저앉나 싶었으나 주심은 비디오를 돌렸고 오프사이드에 따른 노 골을 선언했다. 얼마 안 남은 시간을 잘 끈 토트넘은 꿈의 무대 4강이라는 새 역사에 환호했다. 챔스 통산 12골로 막심 샤츠키흐(11골·우즈베키스탄)를 넘고 시즌 19·20호 골로 시즌 최다골(21골) 경신에 다가선 손흥민도 마음껏 포효했다. 손흥민은 맨 오브 더 매치(경기 MVP)로도 뽑혔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