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안인득, 과거 68차례 조현병 치료...최근에는 치료 중단한 듯

안인득, 과거 68차례 조현병 치료...최근에는 치료 중단한 듯
지난 19일 오후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혐의로 구속된 안인득(42)이 병원을 가기 위해 경남 진주경찰서에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 피의자 안인득(42)이 과거 5년간 조현병 증상으로 인해 68차례 병원 진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경남 진주경찰서는 안인득이 2011년 1월께부터 2016년 7월께까지 진주 한 정신병원에서 68차례에 걸쳐 상세불명의 조현병으로 치료받은 기록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0년 “기분 나쁘게 쳐다본다”며 행인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해 재판에 넘겨졌을 당시 ‘편집형 정신분열증(조현병)’ 진단을 처음으로 받은 이후 진료를 받아왔다는 것이다.

하지만 경찰은 진료 기록 등을 통해 최근 2년 9개월간은 병원에 다니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

경찰은 객관적 증거 확보와 탐문 수사, 프로파일러 분석 자료 등을 종합해 수사를 마무리하고 범죄 사실을 확정한 뒤 다음 주 중 사건을 검찰로 넘길 계획이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