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종합] 문희상에 '뺨 만져진' 임이자 한국당 의원…"성적 수치심 느껴"

문희상 국회의장, 쇼크 증세로 병원행

임이자, 문희상, 국회, 한국당

[종합] 문희상에 '뺨 만져진' 임이자 한국당 의원…'성적 수치심 느껴'
문 의장, 의장실 항의 방문한 임이자 의원과 신체접촉 논란 / 송희경 의원실

자유한국당이 24일 문희상 국회의장을 항의 방문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인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을 허가해선 안 된다고 강력하게 요청하는 과정에서 문 의장과 한국당 의원들 사이 몸싸움이 벌어졌다. 문 의장은 쇼크 증세로 병원에 후송됐다.

그 과정에서 문 의장은 임이자 한국당 의원의 양 얼굴을 감싸고 만지는 부적절한 신체접촉 논란까지 번지는 양상이다.

이날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은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을 허가하면 결국 연동형 비례제와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을 패스트트랙의 길로 가게 하는 것”이라며 “이는 의장이 대한민국의 헌법을 무너뜨리는 장본인이 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과정에서 문 의장과 한국당 의원들은 고성을 주고받고, 한국당 의원과 국회 직원들 간 일부 몸싸움도 벌어졌다.

문 의장은 “(이렇게) 겁박해서 될 일이 아니다. 최후의 결정은 내가 할 것”이라면서 “국회 관행을 검토해서 결정하겠다고 약속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나 원내대표와 동행한 한국당 의원들은 ‘사보임 허가’의 뜻으로 알아듣고는 거세게 항의하기 시작했다.

권성동 의원은 상임위원 사보임과 관련한 국회법을 거론하며 “의장이 규정을 지키려 하지 않고 있다. 그렇다면 의장직을 그만둬야 한다”고 말했고, 이은재 의원도 “의장은 사퇴하라”고 가세했다.

한국당 소속 국회부의장인 이주영 의원이 중재에 나섰지만 소용없었다. 험악한 분위기 속에 거친 설전이 오갔고 일부 의원은 국회 직원들과 서로 밀치는 등 물리적 충돌을 하기도 했다.

그러자 문 의장은 “국회가 난장판이다. 의장실에 와서 뭐 하는 것이냐”며 “국민들에게 호소한다. 이게 대한민국 국회가 맞냐”고 소리치기도 했다.

[종합] 문희상에 '뺨 만져진' 임이자 한국당 의원…'성적 수치심 느껴'
문 의장에게 항의하는 나경원 / 연합뉴스

한국당은 이 과정에서 문 의장이 여성인 임 의원의 신체를 부적절하게 만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송희경 의원실에 따르면 “문 의장은 자유한국당 요구에 대해 답변을 거부한 체 약속이 있다며 자리를 피하려 했고 이에 대해 임이자 의원이 문 의장에게 입장을 재차 요구했다”고 말했다.

한국당 주장에 따르면 그때 문 의장의 손이 임 의원의 복부에 가 닿았고 임 의원이 “이러시면 성희롱이다”며 항의했다. 이에 문 의장은 “이렇게 하면 되냐”며 다시 두 손으로 임 의원의 얼굴을 두 차례 감싸고 어루만졌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임 의원은 “국회의원으로서 국회 파행과 관련하여 의장에게 정당한 대책을 요구했는데도 말로 표현하기 힘든 강제 추행으로 모멸감을 주었다”며 “부적절한 신체접촉으로 여성으로서 심각한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 밝히기도 했다.

당시 현장을 담은 영상에 따르면 문 의장이 한국당 의원들과 자리를 피하는 과정에서 다수 의원들이 문 의장을 막아섰고 떨어져 서 있던 임 의원도 문 의장 앞으로 다가가 그를 팔로 감쌌다. 그러면서 문 의장에게 “저를 건드시면 성희롱이에요”라고 막무가내로 막아섰다. 그러자 문 의장은 임 의원의 뺨을 한 차례 만지며 귓속말로 무언가 말을 전했다. 영상만으로는 당시 상황이 어땠는지 정확히 알기 힘들다. 그 이후에도 임 의원은 계속 문 의장을 팔로 감싸 막아섰고 문 의장은 “아무리 겁박해도 저는 이 자리에서 결정 안 한다”고 외쳤다.

한편 30분간 진행된 한국당의 항의방문은 문 의장이 건강 이상을 호소, 의장실을 급히 빠져나가면서 끝났다. 문 의장은 ‘저혈당 쇼크’ 증세로 국회 의무실을 찾았고 ‘병원에 가는 게 좋겠다’는 의무진의 소견에 따라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이동했다고 국회 관계자가 전했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