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푸틴의 우크라이나 새 정부 길들이기? 러, 우크라 반군 점령지에 시민권 절차 간소화

2014년 크림반도 때 처럼 분할병합 노리나
젤렌스키 “명백한 주권침해” 반발
美 국무부, 북·러 정상회담 앞두고 푸틴 우크라 정책 비판

푸틴의 우크라이나 새 정부 길들이기? 러, 우크라 반군 점령지에 시민권 절차 간소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푸틴의 우크라이나 새 정부 길들이기? 러, 우크라 반군 점령지에 시민권 절차 간소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차기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가 친(親) 러시아 행보를 보이고 있는 우크라이나 분리주의 세력이 점령한 동부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자국 시민권 취득에 걸리는 기간을 대폭 단축해 주기로 했다. 러시아 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우크라이나 대선에서 코미디언 출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후보가 파란을 일으키며 당선을 확정 짓고 얼마 지나지 않아 나왔다는 점에서 분쟁 지역을 놓고 ‘스트롱맨’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새 정부에 대한 ‘길들이기’ 차원의 압박이라는 해석이 많다.

24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대통령실인 크렘린궁은 이날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 주민이 러시아 시민권을 쉽게 취득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돈바스 지역은 2014년 이후 친 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이 장악한 우크라이나 땅으로 최대 공업 지역이자 자원이 풍부한 알짜 지역이다. 러시아는 해당 지역을 ‘도네츠크 공화국’과 ‘루간스크 공화국’으로 부르고 있다. 새 행정명령에 따르면 이 곳 돈바스 주민이 러시아 여권을 받는데 걸리는 시간을 앞으로 3개월로 단축된다. 이곳 주민이 러시아 시민이 될 수 있는 자격이 더 빠르게 주어지는 셈이다.

러시아 측은 지극히 “인도주의적 목적의 조치”라는 입장이지만 우크라이나는 ‘내정간섭’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처럼 시민권 발급에 걸리는 시간을 대폭 단축해 이 지역에 러시아 시민권을 획득한 이들이 빠르게 증가하면 러시아는 자국민 보호를 명분 삼아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 대한 분할병합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에서다. 앞선 2014년 찬반투표를 실시해 주민 96.7%가 러시아 귀속을 지지했다는 점을 근거로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한 것처럼 이곳 동부 지역에 대해서도 러시아가 비슷한 접근법으로 병합에 나설 수 있다는 게 우크라이나 정부의 주장이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조처에 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문제를 제기한 상황이다. 미국도 국무부 성명을 통해 “이 같은 조치는 고도의 도발적 행동으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주권과 영토 보전에 대한 공격을 강화한 것”이라며 비난했다.

러시아의 이번 조처는 우크라이나 대통령 취임을 앞둔 젤렌스키의 대(對)러 관계를 가늠할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젤렌스키는 후보 시절 러시아에 병합당한 크림반도, 친 러시아 분리주의자가 점령 중인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반환 및 수복을 위해 러시아와 협상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젤렌스키가 러시아어를 사용하는 동부 지역 출신이고, 정치 경력이 전무하다는 점에서 푸틴 대통령에게는 수월한 외교 협상 상대라 점치는 시각도 있지만 유대계 세력을 배경에 둔 만큼 돈바스 지역을 둘러싼 협상이 결코 쉽지 만은 않을 것이란 해석도 있다. /김민정기자 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