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아르헨 페소화 5% 급락…위기감 고조

대선서는 좌파 전 정권 승리전망

아르헨 페소화 5% 급락…위기감 고조
부에노스 아이레스에 있는 환전소. /AP연합뉴스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가 25일(현지시간) 장중 한때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위기감을 키우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달러 대비 페소화 가치는 이날 5%가량 하락했다. 달러 대비 페소화 가치는 전날에도 10월에 치러지는 대선 불확실성, 경제침체, 가파른 물가상승에 따른 투자 심리 위축으로 3.52% 하락했다. 아르헨티나 국가위험 지수가 다른 신흥시장 국가보다 훨씬 높은 5년 내 최고 수준으로 상승한 가운데 국채 이자율도 치솟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중도 우파 성향의 마우리시오 마크리 대통령의 재선 도전은 갈수록 녹록지 않은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 마크리 행정부가 50%를 웃도는 연간 물가 상승률을 완화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고삐 풀린 물가 상승세는 쉽사리 진정 되지 않고 있다. 페소화 가치 하락과 빈곤율 상승, 경제난에 시달리는 유권자를 달래려 하고 있지만 부정적인 민심은 쉽게 돌아서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차기 대선에서 좌파 성향의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데 키치네르 전 대통령의 지지율이 더 높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김영필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