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패스트트랙 폭력 사태…정치적 해결 47% vs 법적 처리 46%

  • 하정연 기자
  • 2019-05-01 10:50:33
  • 국회·정당·정책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불거진 국회 폭력 사태로 촉발된 여야 간 고소·고발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과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으로 1일 확인됐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지난달 30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503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고소·고발의 처리 방안에 대해 ‘고소·고발을 취하하고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응답은 47.1%였다. ‘법에 따라 잘잘못을 가려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는 응답은 45.9%였다. 모름·무응답은 7.0%였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 진보층, 40대와 30대, 호남과 경기·인천에서는 법적으로 처리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았다. 반면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 보수층과 중도층, 여성, 50대 이상, 충청권과 서울, 대구·경북에서는 ‘정치적 해결’ 의견이 우세했다. 남성과 20대, 부산·울산·경남에서는 두 의견이 팽팽히 맞섰다.

/하정연기자 ellenah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