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소리소문 없이 사라진 오디션 스타들…지금은 어디에

오디션마다 우승자와 화제의 인물 탄생
스타덤 오른 가수는 소수로 대부분 잊혀져
트로트 가수·뮤지컬 배우로 전향도

  • 김현진 기자
  • 2019-05-11 11:00:30
  • 방송·연예
소리소문 없이 사라진 오디션 스타들…지금은 어디에
엠넷 ‘슈퍼스타K 2016’ 캡처 화면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으로 반짝 화제가 됐지만 자취를 감춘 가수들은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을까. 프로그램 마다 우승자와 화제의 인물이 탄생했다. 이를 통해 악동뮤지션·허각·버스커버스커처럼 스타덤에 오른 가수들도 있지만 대부분 음악 프로그램이나 음반이 아닌 결혼 등으로 오랜만에 근황을 전하는 경우가 많다. 오디션이 한참 지난 뒤 데뷔하거나 뮤지컬 배우·트로트 가수 등으로 전향하는 경우도 상당수다.

2016년 ‘슈퍼스타K 8’ 우승자인 김영근은 호소력 짙은 음색으로 ‘지리산 소울’이라는 별명을 얻고 심사위원과 대중의 극찬을 한몸에 받았다. 건설 일용직 노동자라는 점도 화젯거리였다. 하지만 정작 우승 뒤에는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했다. 아이돌 전문 웹진 ‘아이돌로지’의 미묘 편집장은 “오디션 과정에서 이미지가 소모되는 경우가 있다”며 “캐릭터성을 보여주며 친숙해지는 방송 형식이 가수에게는 장점이자 단점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디션 방송 출연 이후에 대중의 관심이 달라져 그 온도 차에 익숙하지 않은 아티스트들도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슈퍼스타K 2’로 얼굴을 알린 김은비는 YG엔터테인먼트와 계약했지만 건강 문제를 이유로 소속사를 탈퇴한 뒤 소식이 없어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방송 출연 9년 만인 지난달에야 싱글 앨범 ‘피피피(PPP. Please Please Please)’를 발매하며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K팝스타 시즌 2’에 출연한 방예담도 방송종료 6년 만에 그룹 ‘트레저 13’으로 데뷔를 예고하며 얼굴을 비췄다. 이하이는 ‘K팝 스타1’를 통해 2012년 YG에서 데뷔했지만 7년 차인데도 정식 앨범이 2장뿐이라 팬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YG는 이하이의 공백이 길었던 만큼 올해는 새로운 음악을 두 차례 선보이겠다고 밝혔지만 YG 내부 상황이 뒤숭숭해 가능할지 미지수다.

소리소문 없이 사라진 오디션 스타들…지금은 어디에
K팝스타 2 포스터

뮤지컬 배우나 트로트 가수로 새 출발을 알리는 경우도 상당수다. MBC ‘위대한 탄생1’ 출신 노지훈과 엠넷 ‘프로듀스101’ 출신 박하이는 트로트 가수로 전환했다. ‘슈퍼스타K’ 출신인 가수 박세미, 박광선, 이해나와 ‘K팝 스타’의 백아연, ‘위대한 탄생’의 손진영, 박 민 등도 뮤지컬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이들이 다른 길을 찾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로는 팝과 아이돌 위주로 편성된 가요시장도 문제로 지목된다. 이택광 경희대 글로벌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는 “가요 시장은 점점 더 어린 인재를 원하는데 오디션 출연진들은 대부분 나이가 더 많다”며 “트로트 가수나 뮤지컬 배우로 갈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말했다. 하지만 앞으로도 가수 지망생들은 여전히 오디션 프로그램의 문을 두드릴 것으로 보인다. 영미권처럼 장외에서 인지도를 쌓아 가요계로 올라오는 시스템이 국내에는 마련돼 있지 않기 때문이다. 미묘는 “기획사를 거쳐 아이돌이 되거나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오는 것 외에 데뷔할 수 있는 길이 별로 없다”고 지적했다. /김현진·한민구 기자 sta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