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오피스·상가·토지

LH, 검단신도시 초역세권 상업용지 19필지 첫 공급

  • 진동영 기자
  • 2019-05-13 17:38:37
  • 오피스·상가·토지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검단신도시 내 상업용지 19필지를 경쟁입찰방식으로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공급하는 용지는 검단신도시 1단계 사업구역에 위치한 상업용지 C5·C6·C8블록 내에 있다. 2024년 개통 예정인 인천지하철 1호선 연장선 101역사를 둘러싸고 있는 초역세권이다. 필지당 면적은 796~2,551㎡다. 공급예정 금액은 3.3㎡당 평균 1,313만원 수준으로 인근 개발지구의 같은 용도 토지보다 저렴한 편이다. 토지는 근린생활시설·판매·업무·문화·교육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이번에 공급되는 상업용지는 공동주택용지를 제외하면 검단신도시에서 최초로 일반에 공급되는 용지다.

대금납부는 3년 분할납부 방식으로 계약체결 때 계약금 10%를 내야 한다. 나머지 중도금과 잔금 90%는 계약 체결일부터 3년 동안 6개월 단위로 총 6회 균등분할로 내면 된다. 다음 달 3일 입찰신청을 받아 4일 개찰한다. 계약체결은 다음 달 24~25일이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