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황교안 시민 고발에 "이사람들 누굴까요" 짤 까지…청소차량 탑승 후폭풍

  • 김진선 기자
  • 2019-05-15 04:33:00
  • 정치일반
황교안 시민 고발에 '이사람들 누굴까요' 짤 까지…청소차량 탑승 후폭풍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1일 오전 대구 수성구에서 주호영 의원과 쓰레기 수거 차량에 탑승, 이동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소위 ‘서민흉내’를 냈다는 이유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시민에게 고발당했다.

민생투어차 11일 대구를 찾았던 황 대표가 실정법을 어기고 쓰레기 수거차량에 올라탔다는 이유다.

14일 광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황 대표의 산업안전보건법 및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를 수사해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이 이날 접수됐다.

고발인은 황 대표가 11일 대구 수성구에서 보호장구를 착용하지 않고 달리는 쓰레기 수거차 뒤편 간이발판에 올라탔다며 실정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황 대표와 함께 쓰레기 수거차 간이발판에 올라탄 한국당 주호영 의원도 같은 혐의로 고발했다.

앞서 전국 지방자치단체 환경미화원들이 가입한 민주노총 전국민주일반노동조합연맹은 황 대표의 ‘인증샷’을 두고 법규 위반이자 환경미화 노동 모독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민주일반연맹은 논평을 통해 “황 대표는 보호 장구를 착용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차량에 매달려 이동해 환경미화노동자의 작업안전지침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실정법상 도로교통법을 명백히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안도현 시인의 시 ‘너에게 묻는다’를 차용해 “어설픈 환경미화원 흉내 내지 마라, 당신은 누구에게 한번이라도 깨끗한 사람이었느냐”며 “새벽길 온갖 더러운 것들을 깨끗이 치우는, 가장 낮은 곳에서 일하지만 가장 높은 곳에 있는 청소노동은 감히 당신이 함부로 흉내 낼 노동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YTN 돌발영상에 당시 황 대표가 청소차량 발판에 타고 “빨리가도 된다”거나 해당 구역 환경미화원들을 보며 “이사람들 누굴까요”라고 묻는 화면이 캡처돼 인터넷 커뮤니티에 오르면서 일부 네티즌의 비판을 받기도 했다.

황교안 시민 고발에 '이사람들 누굴까요' 짤 까지…청소차량 탑승 후폭풍
YTN 돌발영상 화면 캡처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