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박원순 "황교안 이념 타령은 해방 직후에나 있을 일"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서 강력비판
"민생, 경제 중요한 시대에 이념 타령이라니"
“버스, 준공영제가 합리적…요금 인상 없을 것"

  • 최정윤 기자
  • 2019-05-15 09:54:06
  • 정치일반
박원순 '황교안 이념 타령은 해방 직후에나 있을 일'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 시장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념 갈등을 부추겨 한국 정치를 후퇴시키고 있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1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박 시장은 “좌파, 우파의 싸움을 거는 것은 옛날 해방 직후의 그런 시대에나 있었던 일”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가 ‘좌파는 돈을 벌어본 적이 없다’는 발언에 대한 평가다. 박 시장은 “지금은 이미 실용의 시대”라며 “민생과 경제가 중요한 시대에 이념 타령하는 것을 정말 시대착오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제1야당 대표로서 정부를 비판하는 것은 있을 수 있다”면서도 “과거에 이미 사라졌어야 할 이념 갈등의 잣대를 가지고 정치를 후퇴시키는 것은 용납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의 ‘광주행’ 논란에 대해선 “누구나 5.18현장에 갈 수는 있지만, 광주시민 측면에서 보면 광주항쟁의 의미와 본질을 왜곡하는 입장에 선 사람이 오는 것을 환영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우리 사회에 보편적 합의 또는 누구나 아는 진실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역사적 진실을 왜곡하거나 당파적 입장에서 폄훼하는 것은 예컨대 오스트리아의 나치 만행 허위 발언 처벌처럼 불법으로 간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가 대선주자급 행보를 보이며 선두권을 형성하는 차기 대선 여론조사에 대해서는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여론조사에 너무 신경 쓰는 것이 이해가 안 간다”며 “저는 5% 지지에서도 서울시장에 당선되고 세 번이나 했다. 국민이 다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 시장은 이날 새벽 극적으로 협상이 타결된 서울 시내버스에 대해서는 현행 준공영제가 최고의 선택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준공영제는 일정한 재정 지원을 전제로 한다”며 “왜 공영제를 안 하느냐는 주장도 있고 저도 이를 고민해봤다. 가장 이상적인 제도는 없는 것 같고 어느 것이 합리적이냐는 것인데 준공영제가 그나마 합리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당분간 요금 인상은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최정윤 인턴기자 kitty419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