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박강자 관장 '자랑스런 박물관인상'

금호 창업주 박인천 회장 차녀

박강자 관장 '자랑스런 박물관인상'
박강자 금호미술관 관장. /사진제공=한국박물관협회

박강자(사진) 금호미술관장이 박물관·미술관 종사자 최고의 영예인 ‘자랑스런 박물관인상’을 수상한다.

한국박물관협회는 제22회 자랑스런 박물관인상의 원로 부문 수상자로 박 관장을 선정했다고 15일 발표했다. 박물관 협회는 “박 관장은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의 미술 분야 사업 확장을 제안해 지난 1989년 금호미술관(옛 금호갤러리)을 개관한 이래 30년간 650여회 이상의 전시를 개최하는 등 금호미술관이 한국 미술계의 중추 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면서 “동서양 회화, 설치미술, 미디어 등 다양한 예술 장르를 조망하는 금호미술관의 전시는 매회 호평받으며 대중의 문화 향유 증진에 크게 이바지했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박 관장이 이끄는 금호미술관은 2004년부터 금호영아티스트 프로그램으로 신진 작가를 발굴하는 등 젊은 예술가 지원 활동도 진행해왔다. 미국 뉴욕의 휘트니미술관이 역사가 짧은 자국의 미술가들을 적극적으로 소개하는 것에 감명받은 박 관장이 프로그램을 추진하게 했다. 마침 미술관 30주년을 맞아 3월부터 다음달 말까지 세 번에 걸쳐 금호영아티스트 전시를 금호미술관에서 열어 그간 발굴된 작가들의 발전사를 보여준다. 미국에서 의류학을 전공한 박 관장은 특히 디자인 분야에 관심이 많아 정기적으로 디자인 기획전을 개최했고 이는 큰 반향을 일으켜왔다.

박 관장은 금호그룹 창업주인 박인천(1901~1984년) 회장의 둘째 딸로 작고한 박성용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명예회장과 박정구 전 금호그룹 회장의 동생이며 박삼구 전 회장의 누나다. 박현주 대상홀딩스 대표이사 부회장의 언니이며 임세령 대상 전무의 이모이기도 하다.

한편 제22회 자랑스런 박물관인상의 중진 부문 수상자로는 이순 한국미용박물관장, 특별공로상 수상자로는 김병희 강서문화원장이 선정됐다.

시상식은 오는 20일 국립중앙박물관 소강당에서 열린다.
/조상인기자 ccs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