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보험·카드

신한카드, 디지털 신용평가로 글로벌 공략

카자흐스탄에 모바일 신용평가 도입
베트남엔 신용성향 평가모델 구축

신한카드, 디지털 신용평가로 글로벌 공략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 전경/사진제공=신한카드

신한카드가 해외 현지 특성에 맞는 디지털 신용평가 모델을 구축해 글로벌 공략에 나선다.

15일 신한카드는 카자흐스탄, 베트남 등 해외 현지법인에 디지털 신용평가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디지털 신용평가란 금융거래 데이터의 축적과 공유가 불충분한 환경에서 모바일·인성평가·거래정보 등 비금융 데이터와 디지털 신기술을 결합해 고객의 신용도를 판단하는 새로운 신용평가 기법이다. 개발도상국에선 개인신용 정보를 기반으로 신용도를 평가하기가 쉽지 않아 대면 및 수기 심사에 의존하고 있는 만큼 현지 환경에 맞는 신용평가 모형 개발이 시급하다는 것이 신한카드 측 설명이다.

이에 따라 신한카드는 모바일 데이터 기반의 신용평가 시스템을 오는 6월 말 카자흐스탄 현지 법인인 신한파이낸스에 도입할 전략이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캘린더 기능 사용여부, 휴대폰 사양, 블루투스를 통한 자동차 연결이력 등 휴대폰 내에 있는 고객의 정보를 수집해 신용도를 판별할 계획이다.

베트남에는 신용성향 평가모형을 도입하기로 했다. 신한카드는 이를 위해 이달 초 코리아크레딧뷰로(KCB)와 글로벌화 공동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현지법인인 SVFC(Shinhan Vietnam Finance Company Limited) 심사 시스템에 반영할 계획이다. 앞서 KCB는 △자기 통제 △돈에 대한 태도 △위조진술 여부 등에 대한 설문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신용도를 예측하는 신용성향 평가모형을 서울대학교 심리학과와 공동 개발했다. 신한카드는 아울러 베트남 1위 소셜네트워크서비스인 잘로(ZALO)의 디지털 채널을 활용한 실시간 심사 프로세스도 구축할 방침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카드의 빅데이터 분석 노하우와 디지털 경쟁력 결합을 통해 해외법인이 보다 체계적인 사업을 펼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리스크 관리력 고도화 및 현지 고객에 대한 인사이트 제공을 통해 글로벌 해외법인의 질적 성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