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블룸버그 “트럼프, 한국 자동차는 표적 관세에서 제외”

“수입차 관세 부과 방침에 한국·캐나다·멕시코 제외될 것”

블룸버그 “트럼프, 한국 자동차는 표적 관세에서 제외”
수출차들이 늘어서 있는 모습 / 서울경제DB

미국이 글로벌 자동차 관세의 표적에서 한국은 제외할 것으로 알려졌다.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서명할 행정 명령안을 입수해 살펴본 결과 한국·캐나다·멕시코가 징벌적 관세에서 면제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입 자동차와 부품이 국가 안보를 해친다며 25%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미국 상무부는 수입 자동차와 부품이 국가 안보에 미치는 위험 등을 조사한 보고서를 올해 2월 제출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보고서 검토기간이 종료되는 오는 18일까지 보고에 대한 동의 여부와 대응 방식을 결정할 계획이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 결정을 180일간 연기할 계획이라고도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기간 동안 유럽연합(EU), 일본과 자동차·부품 수입을 제한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는 고율 관세 결정이 오는 11월 14일까지 연기하는 것을 의미한다.

미국에 수출하는 승용차는 현재 2.5% 관세율을 적용받고 있다. 트럼프는 수입 때문에 통상 안보가 위협받을 때 수입을 긴급히 제한할 수 있도록 한 무역확장법 232조를 토대로 자동차 관세를 25%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미국 정부는 이번 행정명령안에서 자국 산업과 신기술 투자를 해친다며 자동차와 부품 수입을 국가안보 위협으로 판정했다. 상무부 역시 백악관에 제출한 보고서를 통해 “자동차 수입 때문에 미국 내 생산이 계속 저해되면서 미국의 혁신 역량이 현재 심각한 위기에 몰렸다”고 주장했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