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윤석헌 "상품약관 어렵게 써놓고 판매 후 책임회피"

"일부 금융회사 소비자 신뢰 떨어뜨려"
즉시연금 사태 삼성생명 겨냥 해석

  • 서민우 기자
  • 2019-05-16 10:25:42
  • 금융정책
윤석헌 '상품약관 어렵게 써놓고 판매 후 책임회피'

윤석헌(사진) 금융감독원장은 16일 “일부 금융회사들이 약관이나 상품설명서를 어렵게 작성하고 상품 판매 후 책임을 회피하는 행태를 보이면서 소비자의 신뢰를 떨어뜨리고 있다”고 밝혔다. 윤 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즉시연금 사태를 두고 금감원과 대립각을 세우며 소비자와 소송전을 벌이는 삼성생명 등 보험회사를 겨냥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윤 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2019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상품 개발에서 판매까지 모든 절차가 소비자 편익 관점으로 이루어지지 않거나 사후 구제절차가 합리적으로 마련되지 않은 금융사는 평판 리스크에 노출돼 소비자 신뢰를 상실할 수 밖에 없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윤 원장은 해외 대형금융사의 사례를 직접 언급하며 국내 금융사들이 소비자 보호에 더욱 신경 써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HSBC는 치매로 은행업무가 곤란한 고객을 위해 치매 전문직원을 지점에 배치하고, 바클레이스는 소비자의 디지털 서비스 이용을 지원하는 전담 직원을 두고 있다”면서 “반면 국내 금융사들은 점포망이 줄어들고 있지만 고령층 등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금융상품 및 서비스 개발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제 국내 금융사들도 금융소비자를 중시하는 금융포용 중심으로 문화와 행태를 바꿔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원장은 금융포용과 관련된 금융사의 역할을 구체적으로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주택연금상품과 보험상품을 연계해 고령층이 보유한 실물자산 유동화를 지원하거나 고령화 진전으로 금융상품의 주요 보장대상이 사망에서 생존으로 변화하는 점을 반영해 의료 및 간병 관련 상품을 확대하는 방안 등을 지속적으로 고려해야 할 것”이라며 “자영업자를 포함해 고객과의 관계를 중요시하는 관계형 금융도 확대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민우기자 ingagh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