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민주·한국 지지율 격차 두자릿수로 벌어졌다

리얼미터 5월 2주차 여론조사 결과 발표
민주당, 7개월만에 지지율 최고치 기록
한국당은 4주 간의 지지율 상승체 멈춰
"나경원 '달창' 언급·5·18 솜방망이징계 등이 원인" 분석

민주·한국 지지율 격차 두자릿수로 벌어졌다
출처: 리얼미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지지율격차가 두 자릿수로 벌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발표됐다. 민주당 지지율은 40%대에 진입했고 한국당은 30%대 초반으로 하락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의 의뢰로 이날 발표한 5월 3주차 주간집계에 따르면 민주당의 지지율은 42.3%로 전주 조사 때보다 3.6%포인트 올랐고 한국당은 31.1%로 3.2%포인트 하락했다. 이로써 민주당은 한국당과의 지지율 격차를 전주 4.4%포인트에서 11.2%포인트로 벌려놨다.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해 10월 3주차 이후 7개월 만에 최고치다.

리얼미터에 따르면 민주당의 지지율은 여성, 광주·전라, 중도·진보를 포함한 대부분의 지역과 모든 연령층 및 모든 이념성향에서 상승했다. 반면 한국당은 그 반대 흐름을 보이며 지난 4주간의 상승세가 꺾였다. 리얼미터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에 대한 혐오표현, 한국당의 ‘5·18 망언’ 징계 무산, 전두환 전 대통령의 ‘5·18광주 사살명령 의혹’,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5·18 기념식 참석 논란 등 5·18 민주화운동 관련 논란 확대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반면 민주당의 지지율 상승은 한국당 지지율 하락의 반대급부인 것으로 풀이됐다.

바른미래당은 5.1%로 지난번 지지율인 4.9%와 비교해 상승 폭이 크지 않았다. 민주평화당 역시 2.3%로 지난번보다 0.1% 포인트 소폭 상승했다. 반면 정의당은 5.9%로 지난 조사 결과보다 1.2%포인트 하락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3∼17일 5일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12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포인트)했다. 자세한 조사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