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이주열 "리디노미네이션 검토 안했고 추진계획도 없다"

논란 일축…"2분기에는 성장률 회복할 것"

  • 김능현 기자
  • 2019-05-20 17:28:52
  • 정책·세금
이주열 '리디노미네이션 검토 안했고 추진계획도 없다'
리디노미네이션 관련 질문에 답하는 이주열 한은 총재/사진제공=한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최근 불거진 리디노미네이션(화폐단위 변경) 논란과 관련해 “한은은 검토한 적도 없고 추진할 계획도 없다”며 진화에 나섰다. 이 총재는 20일 서울 한은 본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부에서) 리디노미네이션의 기대효과, 장점 등을 내세우고 있지만 부작용도 적지 않기 때문에 필요성에 대한 국민적 합의가 모아지기도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경제 대외여건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국민적 합의도 이뤄지지 않은 리디노미네이션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는 것은 우리 경제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리디노미네이션 논란은 이 총재가 지난 3월 국회 업무보고 질의응답 과정에서 “논의를 시작할 때가 됐다”고 발언하면서 점화됐다. 지난 13일에는 국회 정책토론회에서 박운섭 한은 발권국장이 “언젠가는 해야 한다”고 발언해 다시 불이 붙었다.

한은 고위 관계자는 이 총재의 발언에 대해 “리디노미네이션은 법 개정사항인데다 부작용을 최소화할 다양한 장치를 마련해야 해 추진이 쉽지 않다”며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리디노미네이션과 관련한 가짜뉴스가 확산되고 있어 총재가 진화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2·4분기부터 경기가 반등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1·4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마이너스였으나 2·4분기부터는 정부 재정 집행이 본격화되고 수출 부진이 완화되면 성장률이 회복될 것이라고 했다”며 “미중 무역분쟁이 불확실성으로 남아있는데 어떤 영향을 줄지 지켜보겠다”고 답했다.
/김능현기자 nhkimc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