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박영선의 압박 "은행, 최대이익...中企지원 더 신경써야"

  • 김홍길 기자
  • 2019-05-20 17:21:02
박영선의 압박 '은행, 최대이익...中企지원 더 신경써야'

20일 열린 ‘2019년 제1차 중소기업 금융지원위원회’에서 윤대희(왼쪽 네번째)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박영선(〃 다섯번째)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6개 시중은행장 등과 ‘매출채권담보보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 장관은 이날 “실물경제가 어려운데 은행은 최근 사상 최대의 이익을 얻었다는 얘기가 나온다”며 “이는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비 올 때 우산 뺏기’로 비쳐질 수 있다. 은행들은 이러한 우려를 감안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에 더욱 신경을 써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신용보증기금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