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차 노조 '강성 기류' 바뀌나

내달 시작 될 임단협 앞두고
교섭단체서 '유일' 문구 삭제
투쟁 일삼는 노조 인식 벗고
실익 챙기겠다는 의도 관측

  • 박성호 기자
  • 2019-05-21 17:34:12
  • 기업
현대차 노조 '강성 기류' 바뀌나

현대자동차 노조가 끊임없이 시정 요구를 받아온 ‘유일교섭단체’ 지위를 내려놓았다. 복수노조 제도가 시행된 지 8년 만이다. 자동차 산업의 위기로 대표 강성 노조인 현대차(005380) 노조가 환골탈태해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한 가운데 파국이 잦았던 현대차 노사 관계에 변화의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노조는 이르면 다음달부터 진행될 것으로 보이는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에서 현 노조를 ‘유일한 교섭단체로 인정’한다는 문구를 수정하기로 했다. 유일교섭단체 조항은 지난 2011년 7월 복수노조가 법적으로 허용되면서 위법한 단체협약 내용 중 대표 사례로 꼽혀왔다. 현대차 노조도 그간 정부의 자율 시정권고를 외면하면서 벌금을 내왔다. 하지만 올해는 달랐다. 현대차는 현 노조가 유일한 교섭단체임을 인정한다는 조항에서 ‘유일한’이라는 문구를 삭제했다. 앞서 현대차는 고용세습 논란이 일었던 정년퇴직자와 장기근속자 자녀 우선채용 조항도 이번 단협 안에서 없앴다.

재계에서는 그간 현대차 노조가 “논의 대상조차 아니다”라는 완강한 입장을 접고 스스로 교섭단체 자격 조항을 바꾼 것을 두고 여러 해석이 나온다. 일단 강성 노조라는 부정적 인식을 굳히는 것보다 기득권을 내려놓는 모습을 보이며 올해 임단협에서 실익을 챙기겠다는 의도가 감지된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유일교섭단체 조항은 위법한 것으로 사실 실효성이 없는 상황인데 굳이 유지하면서 욕을 먹을 이유가 없다”며 “현 노조를 대신할 새 노조가 나타날 가능성이 거의 없는 것도 독점 지위를 포기한 이유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현재 노조 집행부의 강경 일변도 투쟁으로는 차 산업의 패러다임이 바뀌는 시기에 자칫 공멸할 수 있다는 내부의 우려가 커진 것이 노조의 전향적 움직임을 유인하는 동력이 됐을 수 있다”고 봤다. /박성호기자 jun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