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 대선 불꽃 튀는 SNS 광고전

美 대선 불꽃 튀는 SNS 광고전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블룸버그

美 대선 불꽃 튀는 SNS 광고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블룸버그

내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중심으로 소셜미디어(SNS) 광고전이 치열해지고 있다. 지난 2016년 대선에서 효과적인 SNS 마케팅으로 큰 재미를 본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들어 페이스북 광고에만 수백만 달러를 투입하는 등 온라인 광고에 사활을 걸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 대선후보들이 올해 1월부터 이달 18일까지 페이스북에 집행한 광고 금액을 보면 트럼프 대통령이 여야를 통틀어 가장 많은 490만 달러(약 59억원)를 썼다. 민주당에서는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과 카말라 해리스 상원의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각각 100만 달러를 넘기며 ‘톱3’에 올랐으나, 트럼프 대통령에는 턱없이 못 미쳤다. 트럼프 대통령의 광고비는 집계 시점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 23명 전체가 집행한 광고비 960만 달러의 51%에 달하는 규모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대선 승리의 중심축이었던 전략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에서 전통적인 TV 광고보다 페이스북, 트위터 같은 소셜미디어에서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쳐 강력한 위력을 발휘했다. 대선 레이스 마지막 달 TV 광고비를 보면,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2억 달러 이상 썼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그의 절반에도 미치지 않았다. 민주당 측 정치마케팅업체인 ‘불리 펄핏 인터렉티브’의 마이크 슈나이더는 NYT에 “트럼프는 오랫동안 아무도 관심을 기울이지 않은 곳에서 집중적인 선거운동을 벌여왔다”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주름잡던 SNS 전장에 판도 변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민주당 대권 레이스에서 선두를 달리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지난달 25일 출마를 선언하면서다. 그의 출마 선언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페이스북에 집행한 광고비는 62만 달러로,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약 40만 달러 차이로 밀렸다. 대선 판도에 SNS가 미치는 영향력이 얼마나 큰지를 바이든 전 부통령이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는 얘기다. /김민정기자 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