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北매체,"인도적 지원은 부차적 문제, 근본문제 먼저 풀어야"

  • 신화 기자
  • 2019-05-27 08:44:10
  • 통일·외교·안보

북한, 대외선전매체, 조선의오늘

北매체,'인도적 지원은 부차적 문제, 근본문제 먼저 풀어야'
/연합뉴스

북한 매체가 연일 인도주의적 지원을 ‘비본질적·부차적 문제’라며 남한 당국이 더 ‘근본적인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압박했다.

27일 대외선전매체 ‘조선의오늘’은 27일 ‘북남관계발전의 지름길’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남한 당국을 향해 “그 무슨 인도주의적 지원과 협력교류에 대해 떠들어대며 마치도 선언이행에 관심이나 있는 듯이 생색을 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남관계에서의 속도조절을 강박하는 외세의 눈치만 보면서 관계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역사적인 북남선언들과 군사분야합의서의 이행을 회피하며 외세와의 합동군사연습을 강행하는 등 적대행위에 계속 매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매체는 또 “북남선언들에 밝혀져 있는 근본문제들을 풀어나갈 생각은 하지 않고 비본질적이고 부차적인 문제나 들고 다니면서 그것이 마치도 선언이행을 위한 것인 듯이 행세하는 것은 민심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기본문제들부터 먼저 실천하며 그 이행문제에서 근본적인 태도 변화를 보여야 북과 남이 힘들게 마련한 관계개선의 좋은 분위기가 평화와 통일을 위한 의미 있는 결실로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매체가 인도적 지원을 비판하며 한미연합훈련 같은 ‘근본문제’ 해결을 촉구한 것은 인도적 지원만으로 지금의 남북관계 교착을 풀 수 없으며, 남측이 미국을 설득하기 위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압박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선전매체 ‘통일신보’와 ‘우리 민족끼리’도 각각 지난 26일과 25일 인도주의적 지원을 비판하며 남북선언의 성실 이행을 촉구한 바 있다.
/신화 인턴기자 hbshin120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