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오피스·상가·토지

[단독] 부천 대장지구 엿새 만에 20억…'3기 땅'에 알박기?

3차 신규택지 발표된 7일부터
허가구역 발효까지 토지거래 쑥
안산 장상지구는 239건 매매
기획부동산 의심 지분도 급증

[단독] 부천 대장지구 엿새 만에 20억…'3기 땅'에 알박기?
부천 대장지구 전경.

정부가 지난 7일 고양 창릉, 부천 대장 등 3기 신도시를 포함한 3차 공공택지를 발표한 직후 해당 지역의 토지 시장에 뭉칫돈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토지거래허가구역이 발효되기 전까지 거래량이 급증한 것. 부천 대장지구의 경우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토지거래허가구역 발효 전 6일 간 무려 20억 원의 자금이 흘러들었다. 신도시뿐만 아니라 수도권 중소규모 택지 지구에도 기획부동산으로 의심되는 지분 거래가 크게 증가했다.

◇ 신도시 발표날 “살 수 있는 땅 바로 사달라”= 28일 본지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조사한 결과 3차 택지가 발표된 7일부터 허가구역이 발효된 13일 사이에 토지거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부천 대장지구가 위치한 대장동, 원종동 일대는 5월 7일부터 12일까지 6일 동안에만 19억 4,070만 원 규모의 땅이 매매됐다. 총 6건으로 면적으로는 7,628㎡ 규모다. 이는 4월 한 달간 거래(9건·7,722.7㎡)와 비슷한 규모다. 아직 신고기한이 남아 있는 만큼 실제 토지거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인근 오정동 M 공인 대표는 “지난해 산업단지 개발 소식 이후 땅 주인이 많이 바뀌었는데 신도시 발표 이후 반짝 거래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고양 창릉지구 주변 덕양구 용두동, 덕은동 등에서는 신도시 발표 직후에는 큰 움직임은 없었다. 5월 7일부터 12일까지 4건(783㎡) 거래됐다. 하지만 창릉 지구는 지난해 한 번 개발 도면이 유출된 곳과 겹치는 곳이 적지 않다. 일산신도시연합회에 따르면 이번 창릉지구와 작년에 사전 유출됐던 원흥지구 도면의 용지가 3분의 2가량 비슷하다. 신도시 발표를 앞두고 3월 56건(2만9,828㎡), 4월 17건(1만1,478㎡) 등 두 달 간 190억 원 규모의 토지거래가 이뤄졌다.

◇ 중소규모 택지는 기획부동산 ‘지뢰밭’= 3차 신규택지 중 수도권 중규모 택지의 거래량 증가 폭은 훨씬 컸다. 상록구 장상동, 수암동 일대 221만㎡에 1만 3,000가구를 공급하는 안산 장상지구는 7일부터 12일까지 무려 239건의 매매가 이뤄졌다. 6만 2,321㎡ 토지에 37억 2,544만 원 규모의 자금이 몰렸다. 4월 129건에서 두 배 가까이 늘어났고 거래금액도 전달 총액(35억3,827만 원)을 추월했다.

수원 당수지구 일대 권선구 당수동, 금곡동 일대는 7일 이전에는 거래가 없다가 7일과 12일 사이에만 4건, 5,217.59㎡가 거래됐다. 4월 이 지역에서는 총 8건이 거래된 바 있다. 시흥 거모지구는 거모동, 군자동 등 주변지를 포함해 5월 들어 거래량이 더욱 늘고 있다. 7일부터 12일까지만 10건이 거래됐고 13일 이후에도 현재까지 19건에 거래됐다. 5월 현재까지 거래건수는 37건으로 지난달 26건에서 늘었다.

문제는 이 지역 토지 거래의 대부분이 기획부동산이 의심되는 지분 거래라는 점이다. 한 예로 안산 장상의 경우 6일간 거래된 239건 모두 지분거래였다. 기획부동산들이 3차 공공택지에도 어김없이 손을 대고 있는 것이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기획부동산 등 토지 투기는 처벌 강화를 통해 줄일 순 있지만 완전 단절은 어렵다”면서 “토지거래허가구역을 빨리 지정하고 소비자에게 주의를 강조해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