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르노 정부 지분 줄일수도"...닛산 달래기 나선 프랑스

르노-FCA 합병 무산되면서
닛산과 관계개선 필요성 커져

  • 박민주 기자
  • 2019-06-09 17:04:54
  • 기업

닛산, 르노, FCA

'르노 정부 지분 줄일수도'...닛산 달래기 나선 프랑스
일본 도쿄의 한 자동차 딜러숍 앞에 나란히 있는 닛산과 르노 로고. /도쿄=AP연합뉴스

르노 최대주주인 프랑스 정부가 일본 닛산자동차와의 제휴 강화를 위해 정부가 보유한 르노 지분을 줄일 수 있다고 시사했다. 지난주 르노와 피아트크라이슬러(FCA) 간 합병이 무산되면서 정부 책임론이 확산되자 방향을 틀어 기존 동맹인 닛산과의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려는 차원으로 해석된다.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장관은 8일(현지시간)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정부가 보유한 르노 지분을 줄일 수 있다”며 “이로 인해 (프랑스의) 자동차 산업이 견고해지고 두 거대 자동차 제조업체인 닛산과 르노 간의 제휴가 강화된다면 (지분 축소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프랑스 정부는 르노 지분 15%를 보유하고 있다.

그동안 르노와 닛산 간의 완전한 합병을 추진하던 프랑스 정부가 이같이 발언한 것은 지난주 FCA가 프랑스 정부의 개입을 이유로 르노에 대한 합병 제안을 철회한다고 발표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 정부는 당초 FCA와의 합병을 지지했지만 일자리 감소를 우려한 르노 노조가 반대 목소리를 낸 후 프랑스 내 일자리와 생산시설 유지, 르노·닛산 제휴 틀 내의 합병 진행 등의 합병 조건을 내걸었다.

르메르 장관은 이날 “올바른 순서로 먼저 (닛산과 르노 간) 제휴가 강화돼야 하고 (더 일반적으로는) 합병”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모든 것이 카드로 만든 집처럼 무너질 수 있다”고 말했다. FCA와의 합병을 서두르지 않겠다는 뜻이다.

이어 그는 카를로스 곤 전 닛산 회장 구속에 따른 충격 이후 닛산과 르노의 관계가 불편해짐에 따라 제휴를 어떻게 강화하느냐는 두 회사 사장들에게 달려 있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르노는 그동안 제휴관계인 닛산과 완전한 합병을 추진하면서 갈등을 빚어왔다. 르노가 보유한 닛산 지분은 43%인 반면 닛산이 가진 르노 지분은 15%에 불과하고 의결권도 없어 닛산은 합병에 회의적이었다. 곤 전 회장 비위 사건의 배후에도 프랑스 정부의 합병 압력이 있었다는 후문도 전해진 바 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