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건설업계

반도건설, 첫 산업단지 공사 수주…토목사업 신사업 본격화

반도건설, 첫 산업단지 공사 수주…토목사업 신사업 본격화
부산ㆍ진해경제자유구역 명동지구 첨단산업 및 지식기반 산업기지 조성사업 조감도/사진=반도건설

반도건설이 첫 산업단지 조성공사를 수주하며 사업 다각화에 나섰다. 주택경기 불황을 극복하기 위해 기존 공공택지 중심의 주택사업에서 토목 사회간접자본(SOC), 도시정비, 복합개발, 대형, 비주거상품 등으로 진출 분야를 넓히고 있다.

반도건설은 사업비 509억원 규모의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명동지구 ‘첨단산업 및 지식기반 산업기지 조성사업’을 수주하고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지사융합산업단지개발이 시행하는 명동지구 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총 면적 50만6,238㎡ 규모다. 원전부품 소재단지 육성을 위한 특화단지 조성과 함께 원전부품 연구소, 전시관 유치로 원전부품 클러스트를 조성한다.

이밖에 반도건설은 본계약을 앞둔 총 사업비 1조1,000억원 규모의 대형 컨소시엄 사업인 ‘김해대동첨단산업단지 조성사업’ 수주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사업 수주로 주택뿐 아니라 토목 사업분야에서도 시공능력을 인정받은 만큼 향후 다양한 정부 및 민간발주 사업 수주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특히 총사업비 24조1,000억원 규모의 23개 사업에 대해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하는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를 신속하게 추진하기로 함에 따라 해당 공공사업 수주를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