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국내최대 창업요람' 마포에 내년 5월 오픈

'마포혁신타운' 리모델링 착공
공덕동 옛 신보사옥 연면적 3.6만㎡
광화문 광장 2배 300개社 입주
파리 '스테이션 F' 벤치마킹해
자금·컨설팅 등 벤처 종합 지원
최종구 출마설에 "아무나 하나"

  • 서민우 기자
  • 2019-06-10 17:29:01
  • 금융정책
'국내최대 창업요람' 마포에 내년 5월 오픈
10일 서울 마포구 신용보증기금에서 열린 ‘마포혁신타운 리모델링 착공식’에서 최종구(왼쪽 여덟번째) 금융위원장과 민병두(〃 일곱번째) 국회 정무위원장 등이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오승현기자

서울 마포구 공덕동 옛 신용보증기금 사옥에 광화문광장 두 배 규모의 국내 최대 혁신창업 플랫폼이 들어선다. 프랑스 파리의 낡은 기차 역사를 개조해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스타트업 보육공간으로 거듭난 ‘스테이션F’처럼 앞으로 이곳에는 300개의 스타트업들이 입주해 금융·컨설팅·네트워킹 등 회사 성장에 필요한 각종 지원을 받게 된다.

'국내최대 창업요람' 마포에 내년 5월 오픈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옛 신용보증기금 사옥에서 열린 ‘마포혁신타운’ 착공식 직후 타운홀미팅에 참석한 관계자들과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김홍일(앞줄 왼쪽부터) 디캠프 센터장, 김태영 은행연합회 회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최 위원장,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 김종석 국회 정무위 자유한국당 간사,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성기홍 한국성장금융 대표이사./사진제공=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는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옛 신보 사옥에서 ‘마포혁신타운(프런트1)’ 착공식을 열었다. 내년 5월 완공이 목표인 프런트1은 지하 1층, 지상 20층, 연면적 3만6,259㎡로 새로 태어난다. 면적으로는 광화문광장의 두 배 수준이다. 금융당국은 신보가 본사를 대구로 이전하면서 생긴 옛 사옥의 공실을 혁신창업 플랫폼으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지난해 7월 건물 안전진단을 실시했다. 지난달 공사업체를 선정했고 이날 착공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리모델링에 들어갔다.

'국내최대 창업요람' 마포에 내년 5월 오픈
프랑스 파리의 기차 역사를 개조해 만든 세계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보육공간 ‘스테이션F’의 내부 모습. /사진제공=스테이션F

프런트1은 지난 2017년 프랑스 파리 13구에 문을 연 ‘스테이션F’를 롤모델로 삼았다. 여의도공원의 15배 넓이인 기차 역사를 개조해 만든 스테이션F는 스타트업에 3,000개 이상의 작업공간과 투자 및 컨설팅, 업체 간 네트워킹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전체 스타트업 생태계를 한 지붕 아래에’라는 모토로 로레알·유비소프트 등 프랑스에 근거를 둔 기업과 마이크로소프트·페이스북 등 글로벌 기업이 보육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네이버가 참여하고 있다.
'국내최대 창업요람' 마포에 내년 5월 오픈

금융당국은 프런트1을 스테이션F처럼 스타트업 생태계의 거점으로 만들어 창업기업을 종합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입주 대상은 39세 이하 청년이 대표자인 창업 7년 이내 기업(예비창업기업 포함)이다. 임대료 없이 최장 3년간 수십만원 수준의 건물 관리비만 부담하면 된다. 입주회사는 기업설명회(IR) 등을 거쳐 선발한다. 내년 5월 리모델링이 끝나면 100여개 기업을 시작으로 3년간 입주기업 수를 300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이들 기업에는 정책자금과 펀드를 활용해 청년창업기업 지원자금을 제공하고 금리와 보증료 우대 등의 혜택도 준다. 스타트업을 상대로 경영 컨설팅은 물론 벤처캐피털(VC) 등 기관투자가를 연결해주는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성공적으로 자리를 잡은 스타트업 대표들의 제언도 쏟아졌다. 특히 자금지원과 공간 활용에 대한 의견이 가장 많이 언급됐다. 현승윤 스톤브릿지캐피털 대표는 “스타트업의 경우 각 성장 단계에서 비즈니스 모델 진화가 필요한데 이때 안정적인 자금지원이 필수적”이라며 “마포혁신타운에 입주한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정부 차원에서 격려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꾸준히 제기되는 출마설에 대해 고위공무원을 지냈다고 국회의원 출마 자격이 되는 것은 아니라고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국회의원 출마는 아무나 하느냐”며 “국회의원 출마는 거기에 맞는 자질과 능력, 의지가 있어야 할 수 있는 것인데 고위공무원을 했다고 다 길러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분쟁조정이 다음달 결론을 앞둔 것과 관련해 “(키코 사건이) 분쟁조정 대상인지 의문이 드는 것은 사실”이라며 “금감원의 분쟁조정이라는 게 그 결과가 나오면 당자사들이 (그 결과를) 받아들여야 이뤄지는 것인데 어떻게 할지 두고 보겠다”고 말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