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최홍만 향한 기대가 탄식으로 바뀐 시간은 고작 '49초'

  • 최상진 기자
  • 2019-06-11 08:33:07
  • 스포츠
최홍만 향한 기대가 탄식으로 바뀐 시간은 고작 '49초'
/사진=엔젤스파이팅

키 220㎝의 거인 최홍만(39)이 또다시 맥을 못추고 쓰러졌다.

최홍만은 10일 서울 화곡동 KBS 아레나 홀에서 열린 ‘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AFC) 12’ 무제한급 입식 스페셜 매치에서 헝가리의 다비드 미하일로프에게 1라운드 49초 만에 쓰러져 KO패했다.

최홍만은 전날 계체에서 150㎏의 거구를 자랑했다. 상대인 미하일로프도 키 195㎝, 체중 110㎏으로 상당히 큰 체구였으나 최홍만과 비교상대는 되지 못했다.

이날 경기에서 최홍만은 이같은 신체적 이점을 활용하기 위해 미하일로프와 거리를 유지하려고 애썼다. 그러나 스피드에 현격한 차이를 보이면서 미하일로프에게 큰 펀치를 허용했고, 이어 니킥으로 충격을 받으며 가드가 열리고 말았다. 기선을 제압한 미하일로프는 무차별 주먹을 날렸고 결국 최홍만은 쓰러져 일어나지 못했다.

최홍만은 전날 계체를 마친 뒤 “최근 3∼4개월 동안 열심히 준비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 보답받고 싶다. 확실히 뭔가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밝혔으나 둔해진 움직임 탓에 1분을 채 버티지 못했다. 최홍만이 이종격투기에서 마지막으로 승리한 것은 2017년 11월 AFC 05 대회 입식격투기 무제한급 경기에서 일본의 우치다 노보루에게 판정승을 거둔 것이 마지막이다.

최홍만 향한 기대가 탄식으로 바뀐 시간은 고작 '49초'
최홍만 /사진=엔젤스파이팅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