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한전, 전기요금 원가 공개 추진

  • 김우보 기자
  • 2019-06-12 08:07:40
  • 기업
한국전력이 그 동안 영업기밀로 취급해온 전기요금 원가를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공개하기로 했다.

권기보 한전 영업본부장은 1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 공청회에서 “전기요금 청구서에 기본료와 사용료, 부가가치세 등이 기재되는데 공개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할 수 있도록 전기요금과 관련한 원가 구성 등을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하기 위해 정부와 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실질적으로 내가 쓰는 전기 용도에 대해 도소매가격이 어떻게 되는지 내용을 게재하는 것을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기 사용 용도에 따라 산업용, 주택용, 농사용 등으로 구분이 돼 공급원가가 차이가 있는데, 이를 반영해 소비자가 사용하는 전기의 용도별 도소매가격이 어떻게 산정되는지도 청구서로 공개하겠다는 것이다.

한전의 이같은 입장은 정부와 협의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전이 정부와 사전 협의 없이 원가 공개 입장을 밝힌 건 누진제 완화 등 각종 정책으로 적자가 누적된 데 따른 절박감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김우보기자 ub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