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아마존, 영국 이어 미국에서도 음식배달사업 접는다

WSJ “전자상거래 시장 지배자의 드문 실수”

아마존, 영국 이어 미국에서도 음식배달사업 접는다
아마존 로고 /AFP연합뉴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미국에서 벌여온 음식배달 서비스 ‘아마존 레스토랑’을 4년 만에 접는다.

1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아마존은 이달 24일 자로 음식배달 서비스를 중단한다며 이 사업을 담당해온 소규모의 직원들은 다른 역할을 맡게 된다고 밝혔다.

아마존은 2015년 본사가 있는 시애틀의 일부 지역에서 아마존 프라임 회원들을 상대로 음식배달을 시작했다. 이듬해에는 영국에서도 비슷한 사업을 개시했다.

아마존 레스토랑을 공식 출시하면서 파격적인 조건을 내걸었다. 배달수수료를 받지 않고 프라임 회원에게 1시간 이내에 음식을 배달해주겠다고 했다.

하지만 사업은 번창하지 못했고 아마존 역시 이를 공격적으로 홍보하지도 않았다. 지난해 말 영국에서 사업을 접은 데 이어 이번에 미국에서도 철수하기로 한 것이다. 아마존은 현재 미국 내 25개 도시에서만 이 서비스를 하고 있다.

WSJ은 “아마존 레스토랑의 실패는 전자상거래 시장의 지배자이자 배송 역량을 자부하는 아마존으로서는 드문 실수”라며 “이전투구 양상의 음식배달 사업은 경쟁자들이 우글거리는 데다 대체로 수익성이 낮다”고 지적했다.

한편 아마존은 지난달 영국의 음식배달 업체 딜리버루에 대규모로 투자하기도 했다. 정확한 투자 액수는 알려지지 않았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