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中 희토류 수출 차단 위협에...美, 타국 광물개발 지원 나선다

中 희토류 수출 차단 위협에...美, 타국 광물개발 지원 나선다
지난 2011년 7월 16일(현지시간) 몽골에 있는 세계 최대 희토류 광산인 바이원어보에서 희토류 채취가 이뤄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이 중국의 자원 무기화 전략에 대응하기 위해 다른 나라의 주요 광물자원 개발을 지원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은 11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가 첨단기술산업에 필수적인 광물자원의 중국 의존도를 줄이기 위한 다각화 전략의 일환으로, 타국의 리튬·구리·코발트 등 광물의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러한 광물자원은 휴대전화·전자기기·배터리·전투기 등 광범위한 산업에 쓰인다.

로이터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관련 내용을 담은 일명 ‘에너지 자원 관리계획’ 보고서에서 “전세계 희토류 공급의 80% 이상을 한 국가가 통제하고 있다”면서 “어느 한 공급원에 의존하면 공급망 붕괴의 위험이 커진다”고 경계했다. 이 보고서는 또 “핵심 에너지 광물 수요는 2050년까지 거의 1,000% 늘어날 수 있다”며 광물 자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미국은 타국이 광물자원을 발굴·개발할 수 있도록 채굴 전문기술을 공유하고, 해당 산업에 국제적인 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관리 체계에 대해 조언해줄 계획이다. 로이터는 익명의 미국 관리를 인용해 주요 광산업 국가인 캐나다와 호주가 이러한 노력을 함께 하고 있으며, 추후 다른 동맹국들도 참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계획은 미국 상무부가 핵심 광물의 미국 내 생산을 시급히 늘릴 것을 권고한 지 일주일 만에 나왔다고 로이터는 덧붙였다. 상무부 권고에는 미국 광산업체에 저리 융자를 제공하고 방산업체가 미국산을 구매하도록 하는 방안 등이 포함됐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