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영국 "2050년까지 온실가스 ‘순제로’ 목표"…G7 중 최초

2035년까지 가솔린·디젤 신차 판매 중단해야
가정 난방도 가스 대신 수소 등 대체수단 찾아야
탄소배출권 사용은 허용

영국 '2050년까지 온실가스 ‘순제로’ 목표'…G7 중 최초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1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UN 유럽 본사에서 열린 국제노동컨퍼런스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네바=EPA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가운데 영국이 최초로 오는 2050년까지 온실가스 총배출량을 ‘제로’로 만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고 로이터 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날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환경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더 많이 그리고 더 신속하게 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메이 총리는 이어 “온실가스 ‘순 제로’(net zero)는 어마어마한 목표다. 하지만 미래 세대를 위한 우리 행성 보호를 보장하는 데 있어서 이 목표의 달성이 결정적이다”고 강조했다.

‘배출가스 순 제로’란 인위적으로 배출된 온실가스를 산림녹화, 공기 중 이산화탄소 포집기술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흡수, 총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

영국의 기존 배출가스 저감 목표는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1990년의 80% 선으로 줄이는 것이었다. 그동안 환경운동가들은 2015년 파리기후협정에서 지구 기온상승을 1.5도 이내로 억제하기로 한 목표를 달성하려면 더 강력한 목표가 필요하다고 주장해왔다.

영국 정부는 새로운 온실가스 저감 목표치를 반영한 ‘기후변화법’ 개정안을 12일 의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시행령 개정인 만큼 의원 투표가 필요 없다고 일간 가디언은 전했다.

앞서 정부 자문위원회인 기후변화위원회(CCC)는 지난달 영국 정부에 2050년까지 배출가스 ‘순 제로’ 목표를 설정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 목표를 달성하려면 신재생 전력 생산 기반 확충은 물론 늦어도 2035년까지 가솔린과 디젤을 사용하는 신차 판매도 중단시켜야 한다. 가정에서도 천연가스 난방을 중단하고 수소 연료 또는 열펌프(저온의 물체에서 열을 빼내 고온의 물체로 방출하는 장치) 난방으로 대체해야 한다. 또 CCC는 탄소 배출권 이용 제한을 제안했으나 메이 총리는 이 제안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