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WSJ “김정남, 한국 정보당국과도 접촉했었다”

“中·日 안보기관도 접촉…가족 안전·자금 목적”

WSJ “김정남, 한국 정보당국과도 접촉했었다”
김정남의 생전 모습/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생전 한국의 정보당국과 접촉했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는 김정남이 한국, 중국, 일본을 포함한 몇몇 국가의 안보기관과도 접촉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이들 접촉에 관해 아는 한 인사는 김정남이 위험에 대비해 자신의 가족을 보호하고 자금을 획득하기 위해 이런 관계를 발전시키려 했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WSJ은 김정남이 정보당국들에 제공한 정보의 전체적인 정확성과 유용성은 명확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김정남의 북한 상위 계층에 대한 유일한 연결고리는 고모부인 장성택이었지만, 2013년 12월 장성택이 처형된 후 이 고리가 차단됐으며, 장성택과 김정남의 관계 또한 사업 문제에 관한 것으로 보였다는 것이다.

WSJ는 또 외국에 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김정남에게 또 다른 중요한 혜택을 줬는데, 그것은 바로 자금이라고 덧붙였다.

김정남은 2017년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맹독성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에 의해 살해됐다. 전날 WSJ는 김정남이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정보원이었다고 전날 보도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