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얼굴 꽁꽁 싸맨 고유정, "너무 억울해, 사형 집행하라" 울분 토한 유가족

'전 남편 살해' 고유정 검찰송치, 고개 숙여 얼굴공개 막아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우가족 "살인자 보호하지 말라" 절규

  • 최상진 기자
  • 2019-06-12 13:28:53
  • 사회일반
얼굴 꽁꽁 싸맨 고유정, '너무 억울해, 사형 집행하라' 울분 토한 유가족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전 남편을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이 경찰서를 나서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머리카락으로 얼굴이 공개되는 것을 막았다.

제주동부경찰서는 고씨를 살인·사체손괴·사체유기·사체은닉 등 혐의로 12일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에 신병이 인계돼 경찰서를 나선 고씨는 검은색 긴소매 니트와 검은색 치마를 입고 나타났다. 지난 5일 신상정보 공개가 결정돼 마스크나 모자 등을 쓰지는 않았지만,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고 고개를 푹 숙여 얼굴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같은 고씨의 모습의 피해자 유족들은 “얼굴을 들라”며 울분을 토했고, 경찰에 “살인자를 보호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포승줄에 묶인 고씨는 경찰 차량으로 이동하는 내내 취재진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또 양팔을 잡은 경찰이 천천히 걷자 힘을 줘 먼저 앞으로 향하기도 했다.

피해자 유족들은 땅에 주저앉아 호송차량을 막아선 뒤 울분에 찬 목소리로 “오늘 고유정의 얼굴을 본 사람이 있냐. 이럴거면 신상공개는 왜 했냐”며 “너무 화가나고 억울하다”고 말했다.

또 “고유정은 우리 가족 모두를 죽인 것과 다름없다”며 “살인자 고씨가 좋은 변호사를 써서 몇십년 살다가 가석방되지 않도록 법정최고형인 ‘사형’을 집행해달라”고 덧붙였다.

고씨는 검찰에 도착해서도 얼굴을 드러내지 않은 채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경찰서를 나설 때보다 더 얼굴을 꽁공 감싸안고 청사에 들어선 그는 검찰 조사 후 제주교도소로 향하게 된다.

한편 지난 7일 ‘불쌍한 우리 형님을 찾아주시고, 살인범 ***의 사형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으로 피해자의 동생이 올린 청원은 12일 오후 1시 20분 현재 10만6017명의 동의를 얻었다.

얼굴 꽁꽁 싸맨 고유정, '너무 억울해, 사형 집행하라' 울분 토한 유가족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는 과정에서 피해자 유가족들이 호송차량을 막아서고 있다. /연합뉴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