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공시가 이의신청 '역대급'...용산구는 18배 가량 폭증

개별주택 공시가 급등 여파
서초구 1,041건 가장 많아
강남도 10배 껑충 800여건

  • 박윤선 기자
  • 2019-06-12 17:30:04
  • 정책·제도
공시가 이의신청 '역대급'...용산구는 18배 가량 폭증

주택 공시가격이 큰 폭으로 뛰면서 이의신청도 ‘역대급’으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의신청 건수가 서초구의 경우 1,000건이 넘었으며, 용산구는 지난해보다 18배 가량 증가했다. 이의신청의 대부분은 공시가격을 낮춰 달라는 요구였다.

12일 본지가 서울 주요 자치구를 대상으로 지난 달 마감된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에 대한 이의신청 현황을 조사한 결과 대다수 구에서 공시가격 하향 조정 요구가 쏟아졌다. 올해 서울은 개별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이 13.95%로 전국 평균(6.97%)의 두 배에 달했다. 특히 용산구(28%), 마포구(25%) 등 일부 지역은 상승률이 20%를 웃돌았다.

주요 자치구 가운데 건수가 가장 많은 곳은 서초구로 무려 1,041건이 들어왔다. 지난해 95건이 들어온 것을 고려하면 10배 넘게 늘어난 것이다. 신청자를 분석한 결과 개별단독주택가격 상승률이 40%를 웃돌았던 방배동 지역이 신청자의 80%로 약 880가구를 차지했다. 이어 잠원, 반포, 서초 등의 순이었다. 서초구 관계자는 “이의 신청 기간 동안 하루에 20~30명씩 방문자가 이어지고, 문의 전화가 50여 통 넘게 들어오는 등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의 신청 증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용산구였다. 올해 100여 건이 접수돼 지난해 6건의 18배에 육박했다. 용산구 역시 고급 단독주택들이 밀집된 한남동과 이태원 일대에서 이의 신청 접수가 쏟아졌다. 강남구는 800여 건으로 지난해 85건에 비해 10배 정도 늘어났다.

마포구는 162건으로 전년 대비 3배 가량 접수가 늘었다. 경의선 숲길로 집값이 많이 오른 연남동에서 신청이 가장 많았다. 지난해 개별단독주택가격 이의신청이 0건이었던 중구도 올해는 5건이 접수됐다.

이처럼 올 들어 개별단독주택가격에 대한 이의 신청이 급증한 이유는 공시가격 급등으로 주민들의 세 부담이 늘어난 탓이다. 서초구에 이의신청을 접수한 방배동 거주 70대 조모 씨는 “집을 팔고 싶어도 전세 보증금 빼주고 빚 갚고 나면 다른 곳으로 이사 가기도 어렵다”며 “집 한 채 가지고 이곳에서 반평생을 살아가고 있는데 어떻게 노후를 마감할지 많은 고민 속에 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각 구청은 이의신청 접수 건에 대해서 오류가 없는지 현장조사와 한국감정원의 검증 및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이달 말 처리결과를 주민들에게 개별통지할 방침이다./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