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대전·충청지역 경제단체, 현대제철 조업정지 행정처분 완화 건의

  • 박희윤 기자
  • 2019-06-12 17:34:25
  • 전국
충남북부상공회의소, 당진상공회의소를 비롯한 대전·충청지역 10개 경제단체들은 충남도의 현대제철 조업정지 행정처분에 대해 이를 완화해줄 것을 건의했다.

충남북부상공회의소는 한형기 회장이 11일 충남도를 방문해 양승조 지사를 만나 “현대제철 고로의 가동중지는 120만톤의 생산량 감산과 1조원 정도의 경제적 손실이 예상되는 등 충남경제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는 지역경제계의 의견을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한 최장은 또한 “이번 조업정지 처분의 핵심은 고로 브리더(안전밸브) 대기오염 방지 설비의 부재인데 현재 전 세계 어느 곳에서도 해당 기술력을 아직 보유하지 못해 당장 개선할 방법이 없는 상황”이라며 “이와 같은 상황에서 조업정지 처분보다는 합리적인 규제를 통한 개선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번 공동건의에는 충남북부상공회의소 한형기 회장을 비롯해, 이범주 당진상공회의소 회장, 조경상 서산상공회의소 회장, 정성욱 대전상공회의소 회장, 이두식 세종상공회의소 회장, 이두영 청주상공회의소 회장, 강성덕 충주상공회의소 회장, 양근식 진천상공회의소 회장, 박병욱 음성상공회의소 회장, 김현성 제천단양상공회의소 회장, 조창현 중소기업융합대전세종충남연합회 회장, 박종복 충남벤처협회 회장, 신동현 충청남도중소기업연합회 회장이 동참했다.

/홍성=박희윤기자 h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