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中, 북미회담 1주년 맞아 "양국, 대화 노력 여전"

외교부 "한반도 비핵화 실현해야...中도 국제사회와 노력할 것"

  • 이재유 기자
  • 2019-06-12 20:20:49
  • 정치·사회

중국, 북미, 정상회담, 대화, 비핵화, 한반도

中, 북미회담 1주년 맞아 '양국, 대화 노력 여전'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북미 1차 정상회담이 12일 1주년을 맞은 가운데 중국이 북미 양국이 여전히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에 노력하고 있다면서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원한다고 밝혔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북미 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향후 북미관계에 대한 전망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겅 대변인은 “1년 전 오늘 북미 양국 지도자는 싱가포르에서 첫 회담을 하고 공동성명을 발표했다”면서 “이는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한 중요한 진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북핵 회담이 다소 느슨해지긴 했지만, 여전히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견지하고 있다”며 “북미 양국 모두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이라는 큰 방향에서 변함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겅 대변인은 또 한반도 문제가 “여전히 정치적 해결의 틀 안에 있다”며 “매우 복잡해 한 번에 해결하기 어렵기 때문에 유관 각국이 끊임없이 노력하고, 접촉하고, 서로 마주 보고 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중국 측이 해결 방법으로 제시한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과 단계적이고 동시적인 원칙에 따라 대화를 이어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각국의 합리적인 우려를 균등하게 해결하고, 최종적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해야 한다”며 “중국은 국제사회와 함께 계속해서 우리가 해야 할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재유기자 03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