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中,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에 "여전히 지지"

무장경찰 투입설엔 “완전한 가짜 뉴스” 일축

중국, ,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 지지

中,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에 '여전히 지지'
12일 홍콩 입법회와 정부청사 인근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대규모 항의 시위가 열린 가운데 일부 시위대원이 경찰이 쏜 최루탄과 물대포를 피하고 있다. /홍콩=AFP연합뉴스

홍콩에서 강력한 반대 시위를 불러일으킨 ‘범죄인 인도 법안’의 심의가 연장됐지만 중국은 여전히 법안 통과를 지지한다며 강경한 입장을 표명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정부가 2차 법안 심의 연장에도 계속해서 범죄인 인도 법안을 지지할 것이냐는 질문에 “중국 정부는 홍콩 특별행정구가 두 가지 법안을 수정하는 것을 결연히 지지한다”고 답했다.

그는 이번 시위에서 일부 참가자들이 위법을 저질렀다는 홍콩 정부의 주장에 대해서는 “홍콩 당국에서 이미 이와 관련해 최신 동향을 언론에 발표했다”면서 “홍콩의 번영을 훼손하는 어떠한 행위도 홍콩 주류 여론에는 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겅 대변인은 또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법안이 통과된다면 홍콩에 대한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와 고도의 자치가 제대로 이뤄지는지 재평가해야 한다고 밝힌 데 대해 “홍콩과 관련된 일은 중국 내정”이라며 “어떠한 국가나 조직, 개인도 간섭할 권한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어 “중국은 미국의 인사들이 이번 법안과 관련해 무책임하고 잘못된 발언을 하는 것에 대해 강력한 불만을 표하고, 결연히 반대한다”며 “우리는 미국이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해당 법안을 바라보고, 홍콩 사무와 중국 내정에 대한 어떠한 간섭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겅 대변인은 중국 정부가 홍콩 시위를 진압하기 위해 무장 경찰병력을 투입했다는 소문과 관련해서는 완전한 가짜 뉴스라고 반박했다. 겅 대변인은 “나는 이런 소식을 들어 본 적이 없고, 이는 완전한 잘못된 정보이자 가짜 뉴스”라며 “이러한 유언비어는 민중을 현혹하고, 공포를 조성하기 때문에 규탄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면서 반대하고 있다.

/이재유기자 03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