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6월 보훈수당 대폭 올린다

총 지급액 9억810만원 책정
국가유공자 부인 수당도 신설
2,292명에 위문금 5만원 지급

서울시가 매년 6월 국가유공자에게 지급하는 ‘보훈수당’을 대폭 인상하고 국가유공자 유족 중 부인에 대한 수당을 신설했다.

12일 서울시는 한국전쟁에 참전해 장애를 갖게 된 1∼2급 중상이자 428명은 인당 기존 5만원에서 10만원, 3∼7급 상이자 1,396명은 3만원에서 5만원으로 위문금을 인상했다고 발표했다. 저소득 80세 이상 국가보훈 대상자 1만3,473명에 대한 수당도 3만원에서 5만원으로 올렸다. 위문금 인상은 2007년 이후 12년 만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국가유공자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차원에서 물가 인상률 등을 고려해 위문금을 인상했다”고 설명했다. 시에 따르면 올해 지급 대상자는 1만7,716명이며 총 지급액은 9억810만원이다.

또한 서울시는 국가유공자 유족 중 부인에 대한 수당도 신설했다. 총 2,292명에게 위문금 5만원을 지급한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보훈 단체에 위문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25개 자치구 내 9개 보훈단체 및 223개 지회에 30만 원씩 총 6,690만원 △중앙보훈병원에는 300만원의 위문금을 전달한다. 지역사회 봉사와 선행을 실천한 보훈대상자 19명에게는 서울시장 표창을 수여한다.

박원순 시장은 13일 전쟁기념관에서 ‘제69주년 6·25전쟁 참전유공자 위로연’에 참석하고 26일에는 시청 간담회장에서 보훈 단체 대표자 간담회를 열 방침이다.

박 시장은 “서울시는 보훈 가족들이 편안하고 품위 있는 삶을 구현할 수 있도록 보훈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유공자를 예우하는 데 부족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