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불법 드론 꼼짝마" 5G 가드 드론 떴다

SKT·신라대·53사단·한빛드론
탐지부터 식별·추적·무력화까지
'공동대응 체계' 모의훈련 선보여
시스템 고도화 기술개발 업무협약

  • 임진혁 기자
  • 2019-06-13 09:00:42
  • 바이오&ICT
'불법 드론 꼼짝마' 5G 가드 드론 떴다
SK텔레콤과 신라대 연구원이 12일 부산 신라대 무인항공기 통합관제실에서 불법 드론 대응 훈련을 지휘하고 있다./사진제공=SK텔레콤

'불법 드론 꼼짝마' 5G 가드 드론 떴다

“삐 삐 삐 삐” 지난 12일 오후 2시 부산 신라대 무인항공기 통합관제실에 적색불이 깜빡이며 비상벨이 울렸다. 김해공항과 불과 2㎞ 떨어진 비행금지구역인 사상구 삼락생태공원에 비행체가 포착됐다. 즉각 두 대의 ‘가드 드론’이 현장으로 날아갔고, 지역 방위를 담당하는 육군 53사단에도 상황이 전파돼 5분 대기조와 폭발물 처리반이 출동했다. 3분 정도 지났을 무렵 가드 드론 중 한 대가 폭발물을 실은 드론을 발견했다. 초고속의 5세대 이동통신서비스(5G) 네트워크를 통해 또렷한 장면을 실시간으로 관제실에 전달했다. 또 다른 가드 드론은 주변 지역의 거동수상자를 탐색했다. 잠시 후 도착한 53사단 장병들은 전파를 교란해 드론을 무력화하는 ‘재밍건’을 발사해 땅으로 강제 착륙시켰고, 폭발물 제거반이 회수에 나섰다. 체포조는 테러 용의자를 검거했다.

이날 SK텔레콤(017670)(SKT)과 신라대, 육군 53사단, 한빛드론 등이 함께 선보인 ‘불법 드론 공동 대응 시스템’ 모의 훈련 과정은 신라대 강당에 마련된 임시 상황실에 생생하게 전해졌다. 가드 드론에 달린 5G 고화질 영상전송 능력 덕분에 통합관제실은 불법드론 포착에서부터 제거, 체포에 이르는 상황을 직접 현장에 있는 것처럼 정확히 파악할 수 있었다. 불법 드론 탐지부터 식별, 추적, 무력화까지 전 단계를 일사불란하게 처리하는 시스템 구축은 이번이 처음이다.

참여 기관들은 첨단 기술과 장비를 총동원했다. 신라대의 ‘안티 드론 솔루션’은 반경 18㎞ 내 불법 드론이 떴을 때 10초 안에 정확한 위치를 찾아낸다. 한빛드론이 만든 5G 가드 드론에는 각종 명령과 초고화질 영상을 전송하는 SKT의 ‘T라이브캐스터’ 솔루션과 5G 스마트폰이 탑재됐다. 최대 10배까지 영상을 확대해도 화질이 유지돼 불법드론에 어떤 위험물이 실렸는지 정확히 식별할 수 있다. 비에이솔루션이 만든 ‘재밍건’은 고도 500m에서 비행하는 드론까지 제압 가능하다.

참여 기관·기업이 이같이 공동 대응에 나선 이유는 국내에서도 불법 드론의 위협이 현실화하기 때문이다. 연구진이 올해 1~5월 김해공항 주변 드론 비행을 추적한 결과 비행금지구역 내 891건의 비행 시도가 있었다. 황광명 신라대 교수는 “전국적으로 연간 3만건의 불법 드론 비행이 발생한다고 추정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최근 영국 개트윅 공항과 독일 프랑크프루트 공항에서 불법 드론이 출몰해 항공 운항을 중단한 사례가 언제든지 한국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는 얘기다.

참여 기관들은 불법 드론 대응 체계를 고도화하고 솔루션 패키지로 만들어 전국 주요 시설에 적용하기 위해 앞으로 3년간 공동 기술 개발과 합동 훈련에 나서기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가드 드론의 성능을 불법 드론을 직접 제압할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공장 유해물질 감시나 산불 방지 등에도 폭넓게 쓰일 것으로 기대됐다. 최낙훈 SK텔레콤 5GX IoT/Data그룹장은 “다양한 국가 기관, 학교와 협력해 공공 안전을 위한 5GX 드론 솔루션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같은 안전드론 기술이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되기 위해선 해당 드론의 운항구간을 보다 명확히 지정해줄 필요가 있다고 관련 기술연구자들은 입을 모은다. 현재는 기술이 있어도 어디부터 어디까지 어느 정도로 안전용 드론을 띄울 수 있을 지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서 정작 해당 기술을 활용한 드론이 출시되어도 수요가 제한적이라는 것이다. /부산=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불법 드론 꼼짝마' 5G 가드 드론 떴다
육군53사단 5분 대기조가 12일 부산 사상구 삼락생태공원에서 열린 불법 드론 대응 훈련 중 재밍건으로 불법 드론을 강제 착륙 시키고 있다./사진제공=SK텔레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