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차단…불법수입식품판매업소 20곳 적발

  • 윤종열 기자
  • 2019-06-13 10:14:27
  • 전국
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차단…불법수입식품판매업소 20곳 적발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이 불법 축산물과 식품을 단속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국내 유입 가능성이 우려되는 상황임에도 중국 등 수입금지 국가에서 검역 등 정식수입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보따리상 등을 통해 축산물과 식품을 밀수해 불법으로 판매한 업소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기도청 특별사법경찰단(이하 도 특사경)은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7일까지 도내 수입식품판매업소 100곳을 대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차단을 위한 특별수사’를 벌인결과 밀수축산물 및 식품 153종을 판매한 20개업소를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적발된 밀수품목은 돈육소시지, 냉동양고기, 닭발, 멸균우유, 훈제계란 등 축산물 8종(6개소)과 돈육덮밥, 두부제품, 차, 소스 등 식품 145종(19개소) 등 모두 153종이다. 적발업소는 축산물과 식품을 모두 판매한 업소 5곳을 포함해 20곳이다.

여주시에 있는 A수입 업소는 정식 검역절차를 거치지 않은 냉동양고기와 식초 등 수입식품을 도매상을 통해 공급받아 판매하다 적발됐다. A업소에 밀수식품을 공급한 안산시에 있는 수입식품 도매상 B업소는 정식 수입식품을 취급하면서 다른 한편으로 보따리상 등을 통해 공급받은 미검역 밀수식품을 A업소와 같은 수입식품 판매업소에 몰래 공급하다 이번에 덜미가 잡혔다.

수원시에 있는 C수입식품판매업소는 중국산 돈육 소시지 등 미검역 불법 축산물 가공품을 판매하다 적발됐고, 이천시에 있는 D수입식품 판매업소는 보따리상을 통해 구입한 두부편(두부를 육포처럼 만든 제품)과 각종 소스 제품 등을 판매하다 걸렸다. 도 특사경은 적발된 20개 업소를 형사 입건하고 수사결과를 관할 자치단체에 통보했다.

도는 중국 등에서 들여온 불법휴대 축산물이나 한글로 된 표시기준이 전혀없는 불법육가공 수입식품 등을 제보할 경우 공익포상금 지급 계획에 따라 포상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이병우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전담 수사팀을 구성해 불법 수입 축산물 유통이 성행할 가능성이 높은 도내 외국인 밀집거주 지역 내 수입식품 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선제적인 집중수사를 벌였다”며 “앞으로 미검역 수입 식품 유통행위에 대한 수사를 연중 확대 실시해 밀수축산물 등 불법 유통행위를 근절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