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유로스타트 “한국, 對EU 상품 교역서 2년 연속 흑자”

“교역 규모 2년 연속 130조원 넘어”

한국의 대(對) 유럽연합(EU) 상품수지가 지난 2017년과 작년에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는 13일 한국과 EU의 무역 관련 통계 발표를 통해 EU가 작년에 한국과의 상품 교역에서 20억 유로에 육박하는 적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국 입장에서는 흑자라는 뜻이다.

유로스타트에 따르면 작년 EU 상품의 한국 수출(한국 입장에선 수입)은 493억 유로(64조900억원), 한국 상품의 EU 수입(한국 입장에선 수출)은 511억 유로를 기록해 EU의 수입액이 수출액보다 18억 유로 많았다.

지난 2017년의 경우 EU 상품의 한국 수출은 501억 유로, 한국 상품의 EU 수입은 517억 유로로 EU의 대(對)한국 상품수지 적자가 16억 유로였다.

지난 2008년 이후 2011년까지 EU는 한국과의 상품 교역에서 적자를 기록했었다.

한국이 흑자를 기록한 이유는 지난 2017년 이후 유럽경제가 본격적인 경기회복 국면에 들어서면서 한국 상품의 수입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지난해 한국은 EU의 제8대 교역국 지위를 유지했다. 작년 EU 상품의 한국 수출과 한국 상품의 EU 수입은 전체 EU의 역외 상품 수출과 수입에서 각각 3%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과 EU의 상품 교역 규모는 지난 2017년 1,018억 유로에 이어 작년에 1,004억 유로로 2년 연속 1,000억 유로를 돌파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