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정부, 외평채 15억弗 역대 최저금리로 발행

기재부 "해외투자가들 신뢰 확인"

  • 한재영 기자
  • 2019-06-13 18:59:52
  • 정책·세금
정부가 15억달러 규모 미 달러화 표시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을 역대 최저금리에 발행하는 데 성공했다. 외평기금은 외환시장 안정을 위해 정부가 외평채를 찍어 조성한 기금이다. 정부는 “한국경제에 대한 해외투자가들의 신뢰를 재확인했다”고 자평했다.

기획재정부는 12일(현지시간) 5년 만기 5억달러와 10년 만기 10억달러, 총 15억달러 규모 외평채를 미국 뉴욕에서 발행했다고 밝혔다. 5년물은 사상 처음으로 녹색 및 지속가능 채권 형태로 발행됐다. 발행금리는 5년물의 경우 미 국채금리(5년물)에 30bp(1bp=0.01%)를 얹은 2.2177%로 결정됐다. 10년물은 미 국채금리(10년물)에 55bp를 가산한 2.677%에서 발행됐다. 역대 최저 수준이다. 김회정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차관보)은 “역대 최저금리 수준으로 발행돼 국내 기관들의 해외차입 여건을 개선시켰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외평채 발행금리는 국내 기업이나 금융기관들이 해외에서 채권을 찍어 자금을 조달할 때 기준(벤치마크)이 된다. 정부는 당초 10억달러만 발행할 계획이었지만 60억달러어치 주문이 몰리면서 발행 규모를 늘렸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무엇보다 1·4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전 분기 대비 -0.4%로 부진하고 4월에는 경상수지마저 적자를 낸 상황에서도 외평채가 성공적으로 발행된 데 의미를 두고 있다. 김 차관보는 “미중 무역갈등 등으로 대내외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해외 투자가들의 한국 경제에 대한 견조한 신뢰를 확인했다”고 말했다./세종=한재영기자 jyha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