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통상·자원

美, 한국산 열연 상계관세 기존 41%서 0.55%로 인하

  • 김민정,박한신 기자
  • 2019-06-14 15:38:00
  • 통상·자원
미국 상무부가 국내 철강기업의 열연강판에 대한 상계관세(CVD)율을 대폭 인하했다. 열연강판에 대한 최종 관세율은 이달 말 예정된 반덤핑관세(AD) 판정 이후 상계관세율과 합쳐 확정되는 만큼 반덤핑관세 역시 인하된다면 대미 수출 재개에도 긍정적 여건이 마련될 전망이다.

14일 미 상무부와 철강업계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한국산 열연강판에 대한 1차 연례재심에서 포스코 열연 제품에 적용할 상계관세(CVD)율을 기존 41.57%에서 0.55%로 낮췄다. 미 상무부는 2016년 한국산 열연강판에 대한 원심에서 포스코 제품에 대해 58.86%의 상계관세를 물린 바 있다. 그러나 지난달 1일 미국 국제무역법원(CIT)은 상무부가 고율관세 산정의 합당한 근거를 대지 못했다며 해당 관세를 약 17%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이는 1차 연례재심 최종판정까지 적용되는 한시적 결정이었다.

현대제철은 예비판정 당시 3.95%의 상계관세를 받았지만, 이번에 0.58%로 내려갔다. 다른 한국 업체는 포스코, 현대제철의 중간 수준인 0.56%의 상계관세를 적용받는다.

관련 업계는 미국 정부의 정보 제공 요구에 성실하게 응한 것은 물론 미국 정부가 ‘불리한 가용정보(AFA)’ 조항을 무리하게 적용하지 않은 것이 긍정적 결과로 이어졌다고 보고 있다. AFA는 기업이 자료 제출 등 조사에 충분히 협조하지 않는다고 판단하면 미 상무부가 자의적으로 고율 관세를 산정하는 것을 말한다.

열연강판은 쇳물을 가공해 나온 평평한 판재 모양의 철강 반(半) 제품인 슬래브를 고온으로 가열한 뒤 누르고 늘여서 두께를 얇게 만든 강판이다. 자동차용 강판, 강관재, 건축자재 등으로 주로 쓰인다. 지난해 열연강판의 대(對) 미국 수출량은 47만 7,000톤이었다. /김민정·박한신기자 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