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바닥 찍었나…서울 아파트 30주만에 상승

부동산114, 서울, 아파트, 상승, 전환, 재건축, 강동, 강남

바닥 찍었나…서울 아파트 30주만에 상승

서울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이 30주 만에 상승 전환했다. 강남 재건축 중심으로 아파트 값이 상승하면서 현장에서는 집값이 바닥을 쳤다는 인식이 확대되는 분위기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은 0.01%를 기록했다. 재건축 아파트는 0.19% 올라 전주(0.11%)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반면 일반 아파트 가격 변동률은 -0.02%로 28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2%, 0.01% 하락했다.

서울은 강남(0.14%), 강동(0.08%), 중랑(0.07%), 관악(0.06%), 중구(0.06%) 순으로 상승했다. 강남은 재건축 가격 상승에 힘입어 인근 단지들도 오르는 모양새다. 강동은 신규 입주가 몰린 고덕동 일대가 약세를 보였지만 재건축 단지인 둔촌주공이 오르면서 전체적으로는 플러스 변동률을 기록했다. 한편 강서(-0.36%)와 은평(-0.14%)은 하락세를 보였다.

신도시에서는 위례(-0.07%), 평촌(-0.05%), 일산(-0.04%) 등 대부분이 약세를 보였다. 경기·인천은 군포(-0.12%), 안성(-0.12%), 안양(-0.07%) 순으로 하락한 반면 광명(0.08%), 성남(0.02%), 부천(0.01%)은 상승했다.

서울 전세는 0.06% 내리면서 낙폭이 커졌다. 특히 강동은 입주가 몰린 고덕동 일대 전셋값이 약세를 보이면서 전주 대비 0.32% 하락했다. 송파(-0.30%), 은평(-0.30%), 강서(-0.09%) 순으로 뒤를 이었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서울 아파트 가격이 상승 전환됐지만, 추격매수가 본격화되지 않아 추세 전환으로 해석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또 “지난 12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강남 재건축 불가’ 입장을 밝힌 점도 투자 수요에 부정적 시그널로 작용할 수 있다”며 “당분간 매도·매수자들의 눈치싸움은 지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혁준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