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계룡건설·대우건설, LH 민간임대 공공주택 우선사업자 선정

양주옥정 계룡 컨소·인천영종 대우 컨소

  • 진동영 기자
  • 2019-06-17 09:33:53
  • 아파트·주택
계룡건설·대우건설, LH 민간임대 공공주택 우선사업자 선정
계룡건설 컨소시엄이 제안한 양주옥정 ‘휘게 아일랜드’ 단지 조감도.

계룡건설·대우건설, LH 민간임대 공공주택 우선사업자 선정
대우건설 컨소시엄이 제안한 인천영종 ‘사이마을(사잇공간)’ 단지 조감도.

계룡건설 컨소시엄과 대우건설 컨소시엄이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019년 1차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민간사업자 공모 심사 결과 양주옥정은 계룡건설 컨소시엄, 인천영종은 대우건설 컨소시엄을 각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LH는 지난 14일 평가위원회의 사업계획 심사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를 최종 결정했다. 이번 공모에서는 공사비 산출의 적정성·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우선협상대상자가 공사비 검증 필요서류 등을 제공하도록 하는 내용이 추가됐다.

양주옥정의 계룡건설 컨소시엄은 수요자별 특성에 맞는 단지 배치와 청년층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가변형 주거단지 등을 제안했다. 지역주민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커뮤니티 시설과 연계된 특화가로를 계획했다. 아이돌봄센터와 어린이 특화 교육 제공, 청년 희망상가 공급, 입주민 건강관리 프로그램, 셔틀 이용 출퇴근 지원 등도 제안했다.

인천영종의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주변과 연계한 생활 인프라 복합단지 활성화 계획을 반영하고 거주민 수요를 고려한 가변형 공간 시스템을 제시했다. 인근 공항공사 근무자의 수요를 반영해 24시간 생활 편의서비스를 공급하고 사회적 기업과 연계한 아이키움서비스 등을 제안했다.

선정된 우선협상대상자는 앞으로 주택도시보증공사와의 사업계획 협의를 거쳐 임대리츠를 설립하고 기금출자심의 후 주택건설 착공, 입주자 모집 등 사업 절차를 진행하게 된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우선협상대상자 제안 사업계획 개요

계룡건설·대우건설, LH 민간임대 공공주택 우선사업자 선정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