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규제에 탄식한 손병두 “글로벌 100대 스타트업 사업모델 국내선 절반이 불법"

금융위 핀테크 통한 혁신금융서비스 주도
"궁극 목표는 혁신 유인적 규제환경 조성"

규제에 탄식한 손병두 “글로벌 100대 스타트업 사업모델 국내선 절반이 불법'

금융당국이 올 하반기부터 국내 핀테크 기업을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시키기 위한 맞춤형 성장전략을 가동한다.

손병두(사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7일 서울 여의도 자본시장연구원에서 열린 ‘글로벌 핀테크 규제 환경분석과 개선방향’ 세미나에서 “글로벌 핀테크 유니콘(기업가치가 1조원 이상인 신생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하반기부터 맞춤형 규제 완화, 핀테크 투자 활성화, 해외 진출 지원 등 3대 전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손 부위원장은 “글로벌 100대 스타트업의 사업모델을 국내 규제환경에 적용해보니 절반 이상이 불법이거나 엄격한 허가요건 등을 거쳐야 영업이 가능하다는 조사결과가 있다”며 “핀테크 육성을 위한 정부의 역할 중 가장 중요하고 궁극적인 것은 ‘혁신 유인적’ 규제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외에서 검증된 다양한 핀테크 비즈니스 모델을 분석하고, 이에 적합한 규제환경을 만들기 위해 어떤 규제를 어떻게 개선해 나가야 할지 전략적으로 검토하고 고쳐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부위원장은 “또 국내 유일의 핀테크 유니콘인 비바리퍼블리카(토스)의 국내 자본 조달률이 2.8%에 불과하다”면서 “모험자본의 핀테크 투자 활성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내 투자자들이 핀테크 산업 성장 가능성에 확신을 갖고 스케일업 투자를 할 수 있도록 모험자본의 핀테크 투자확대 여건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했다.
/서민우기자 ingagh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