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12년간 회삿돈 300억 유흥비로 쓴 직원 구속

12년간 회삿돈 300억 유흥비로 쓴 직원 구속
/연합뉴스

10년이 넘는 기간 회삿돈 300억원을 빼돌린 ‘간 큰’ 회사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광고업체 재무관리 직원 A(51)씨를 구속해 조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광고업체 에이치에스애드의 지배회사 지투알에서 재무를 관리하던 직원 A씨는 지난 2008년부터 12년 동안 회삿돈 300억원가량을 횡령한 것으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회사에 채무가 있는 것처럼 꾸민 뒤 회삿돈으로 채무를 갚은 것으로 회계 프로그램을 조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11일 A씨를 검거해 구속상태에서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A씨는 빼돌린 300억원을 유흥비로 소진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규모와 경위, 돈의 사용처 등을 조사 중이다.

앞서 지투알은 공시를 통해 “내부조사에서 자금 횡령이 발견됐다”며 “횡령 규모는 300억여원으로 추정된다”고 밝힌 바 있다.
/이희조기자 l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