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금통위 2명 "인하" 주장…이르면 7월 단행 가능성

  • 서정명 기자
  • 2019-06-18 17:56:56
  • 정치일반
지난달 31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소수의견을 냈던 조동철 위원 외에 다른 위원 1명도 사실상 금리 인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은이 18일 공개한 ‘2019년도 제10차(5월31일 개최) 금융통화위원회 의사록’을 보면 한 금통위원은 “성장 경로의 하방 리스크 확대와 물가의 부진을 감안할 때 기준금리 인하의 당위성이 있다”고 발언했다. 그는 “예고 후 정책을 전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점에서 이번 회의에서는 기준금리를 동결하는 것이 좋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다음 회의에서 금리 인하 입장을 내겠다고 예고한 것이나 다름없는 발언이다. 그는 “현재 우리 경제의 성장경로가 4월 조사국 전망인 2.5%에 부합되는 수준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한다”고도 했다. 해당 발언을 한 위원은 신인석 위원으로 추정된다. 금통위는 의사록에 “신 위원은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유지하는 데 대해서는 찬성하지만 의결 문안의 ‘국내 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 부분에서 의견을 달리했다”고 적었다. 신 위원은 조 위원과 함께 금통위 내 대표적인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로 여겨져왔다./박형윤기자 mani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