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손학규 “마산 사람 주대환, 손학규 사람 아냐”

18일 경남도당 당원 간담회 열어
“내홍으로 전국 이름 날려…당명 안 바꿔”

손학규, 주대환, 혁신위, 바른미래당, 3당

손학규 “마산 사람 주대환, 손학규 사람 아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8일 경상남도 창원에 위치한 경남도당을 찾아 발언하고 있다,/제공=바른미래당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8일 주대환 당 혁신위원장을 “손학규 사람이 아니다. 중도의 길로 개혁보수의 길로 가는 분”이라고 소개했다.

손 대표는 이날 경상남도 창원에 위치한 경남도당을 찾아 “주 위원장은 중도의 길로 개혁보수의 길로 가는 분이다. 우리나라 정치의 현실을 제대로 알고 실상을 알고 찾아가는 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주대환은 마산 사람이다. 창원에서 젊어서 노동운동을 했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그동안 싸움도 내홍도 있어서 바른미래당이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렸지만, 이제 당명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져서 당명을 바꾸면 안된다고 한다”며 “혁신위가 그냥 단순히 그냥 당을 새로 하는 것이 아니라 당의 근본체질을 바꾸고 미래에 희망을 주는 그런 역할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손 대표는 “민주주의와 산업화의 본산인 이곳 경남에서 바른미래당이 새로 좌우를 아우르고 보수진보 아우르는 제3의길, 제3의 정치를 펼쳐가겠다”고 다짐했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