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조기흠 "모황도에 우리 가족만 살아…아버지 배로 등하교했다"

  • 김진선 기자
  • 2019-06-19 10:03:33
  • 시황
조기흠 '모황도에 우리 가족만 살아…아버지 배로 등하교했다'

KBS1 ‘아침마당’ 꿈의무대에서 2연승에 성공한 조기흠이 태어난 모황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조기흠은 전남 완도의 모황도에서 태어났다고 말했다. 당시 모황도에는 조기흠의 가족만 살고 있었다. 조기흠의 “아버지께서 10년 이상 배를 태워 등하교를 맡아주셨다”는 깜짝 고백에 시청자들은 깜짝 놀랐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2승을 거둔 조기흠은 “축하한다는 연락을 많이 받았다”며 “홍대에 공연이 있어 부모님과 밥을 먹는데 ‘아침마당’ 나왔다고 알아봐주시고 밥도 사주시고 셀카도 찍자고 하신 분이 있었다”고 기쁨을 만끽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