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카카오-SKT 'T목장의 혈투'

내비서 택시·주차서비스까지
스마트모빌리티 곳곳서 충돌
"주도권 다툼 이제 시작일 뿐"

  • 임진혁 기자
  • 2019-06-23 17:41:42
  • 바이오&ICT
카카오-SKT 'T목장의 혈투'

정보통신기술(ICT)과 교통 서비스를 융합해 이동 편의성을 높이는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가 순식간에 우리 일상으로 파고들었다. 그 격전장에서 카카오(035720)SK텔레콤(017670)이 4년째 결투를 벌이고 있다. SKT가 T맵을 내세워 우위를 점하던 내비게이션 서비스 시장에 지난 2015년 카카오가 뛰어들면서 양강구도를 형성한 뒤 모빌리티 분야의 업역을 경쟁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양사는 경쟁의 출발선이 된 내비게이션 앱을 계속 진화시키고 있다. 택시호출 기능을 추가하고 인공지능(AI)을 얹어 똑똑하게 만들더니 대리운전, 주차, 자전거 공유 등의 기능을 넣고 있다. 일례로 카카오는 3월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인 ‘카카오T바이크’ 를 개시했다. SKT는 19일 스마트폰을 활용한 ‘T맵주차’ 서비스를 내놓았다.

앞으로 주차장에는 정비나 세차를, 이동 중인 차량 안에는 음악·영상 등 콘텐츠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양사가 경쟁 영역을 넓힐 수 있다. 조금 더 멀리 보면 자율주행차를 중심으로 이 모든 것을 연결할 수 있다. 양사가 ‘T목장의 결투’에 전력을 쏟는 것은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을 장악하는 자가 곧 고객 기반과 수익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임진혁·백주원기자 liber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